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90억 원대 지게차 사기’ 50대 용의자 공개수배
입력 2013.08.16 (19:14) 수정 2013.08.17 (16: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백억 원대 사기를 친 뒤 잠적한 50대 용의자를 경찰이 '공개수배'했습니다.

지게차를 구입하는데 투자하면 매달 고수익의 배당금을 받을 수 있다며 투자자들을 속였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부 윤 모씨는 지난 2010년 '산업관리' 업체 직원이라는 김 모씨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들었습니다.

지게차를 구입하는데 투자하면 5년 동안 고수익의 배당금을 주겠다는 겁니다.

윤씨는 대출을 받아 6억 원을 김씨에게 주었지만 배당금은 고작 1년 동안 들어온 후 갑자기 뚝 끊겼습니다.

<녹취> 윤00(사기' 피해자) : "(매달) 들어오고 돈이, 계속 신뢰가 쌓아져 가고 있었죠. 마지막 한대, 막 그런 식으로 하니까 더 하게 되고 막판에 많이 (투자)하는 바람에 피해가 (커졌어요.)"

알고 보니 김씨가 다닌다는 회사는 안순구라는 인물이 세운 가짜 회사.

회장 57살 안씨와 직원 3명은 대당 3천만 원짜리 지게차를 구입하면 이를 제지공장 등에 대여한 뒤 매달 최고 130만 원의 배당금을 주겠다며 투자자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결과 안씨는 지금까지 지게차를 한 대도 구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2004년부터 최근까지 290여명의 피해자에게 가로챈 투자금만 390억 원이 넘습니다.

안 씨는 결국 이 돈을 갖고 잠적했고, 경찰은 안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전국에 '공개수배'했습니다.

<인터뷰> 김응태(청주청남경찰서 경제팀) : "통신, 주거지 등을 수사했지만 찾지 못했습니다. 피해자와 피해금액이 워낙 많아 공개수사로 전환합니다."

경찰은 안씨 검거를 위한 '수사 전담팀'을 꾸리고, 다른 피해자가 없는지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390억 원대 지게차 사기’ 50대 용의자 공개수배
    • 입력 2013-08-16 19:30:44
    • 수정2013-08-17 16:33:37
    뉴스 7
<앵커 멘트>

수백억 원대 사기를 친 뒤 잠적한 50대 용의자를 경찰이 '공개수배'했습니다.

지게차를 구입하는데 투자하면 매달 고수익의 배당금을 받을 수 있다며 투자자들을 속였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부 윤 모씨는 지난 2010년 '산업관리' 업체 직원이라는 김 모씨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들었습니다.

지게차를 구입하는데 투자하면 5년 동안 고수익의 배당금을 주겠다는 겁니다.

윤씨는 대출을 받아 6억 원을 김씨에게 주었지만 배당금은 고작 1년 동안 들어온 후 갑자기 뚝 끊겼습니다.

<녹취> 윤00(사기' 피해자) : "(매달) 들어오고 돈이, 계속 신뢰가 쌓아져 가고 있었죠. 마지막 한대, 막 그런 식으로 하니까 더 하게 되고 막판에 많이 (투자)하는 바람에 피해가 (커졌어요.)"

알고 보니 김씨가 다닌다는 회사는 안순구라는 인물이 세운 가짜 회사.

회장 57살 안씨와 직원 3명은 대당 3천만 원짜리 지게차를 구입하면 이를 제지공장 등에 대여한 뒤 매달 최고 130만 원의 배당금을 주겠다며 투자자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결과 안씨는 지금까지 지게차를 한 대도 구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2004년부터 최근까지 290여명의 피해자에게 가로챈 투자금만 390억 원이 넘습니다.

안 씨는 결국 이 돈을 갖고 잠적했고, 경찰은 안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전국에 '공개수배'했습니다.

<인터뷰> 김응태(청주청남경찰서 경제팀) : "통신, 주거지 등을 수사했지만 찾지 못했습니다. 피해자와 피해금액이 워낙 많아 공개수사로 전환합니다."

경찰은 안씨 검거를 위한 '수사 전담팀'을 꾸리고, 다른 피해자가 없는지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