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정상회담 ‘NLL 회의록’ 공방 재점화
원세훈·김용판 청문회 출석…증인 선서 거부
입력 2013.08.16 (20:59) 수정 2013.08.16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14일 국회 국정조사 첫번째 청문회에 출석을 거부했던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오늘 청문회에 나왔습니다.

두 사람 모두 청문회 증인 선서는 거부했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 동행명령장 발부 이틀 만에 청문회 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진행 중인 재판을 이유로 증인 선서는 거부했습니다.

<녹취> 김용판(전 서울경찰청장) : "국민 기본권인 방어권 차원에서 선서를 거부하며 법률에 의해서 거부 사유를 소명하겠습니다."

오후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청문회에 나왔습니다.

하지만 비슷한 이유를 들어 증인 선서를 거부했습니다.

<녹취> 원세훈(전 국정원장) :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법률 제 3조에 따라 제가 행사하지 못함을..."

현행법상 증인은 형사상 처벌을 받거나 유죄판결을 받을 염려가 있는 경우 증언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대놓고 거짓말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강력히 비난했고, 새누리당은 선서 거부는 증인의 기본적 권리라고 맞섰습니다.

<녹취> 박영선(민주당 의원) : "도둑이 제발저리다. 증인이 뭔가 떳떳하지 못하고 나와서 거짓말을 해야 한다라는 것으로 밖에..."

<녹취> 권성동(새누리당 의원) : "법에서 허용한 권리를 행사하는 것을 두고 떳떳하지 못하다느니 비겁하다느니 하는 그런 식의 인신공격을 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

원세훈, 김용판 두 증인은 변호사를 대동하고, 때로는 묵비권도 행사하는 등 말 한마디마다 신경쓰는 모습이었습니다.

오늘 청문회는 KBS가 생중계하는 등 국내 대부분 방송사가 중계할 정도로 관심이 컸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원세훈·김용판 청문회 출석…증인 선서 거부
    • 입력 2013-08-16 21:01:06
    • 수정2013-08-16 22:20:08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14일 국회 국정조사 첫번째 청문회에 출석을 거부했던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오늘 청문회에 나왔습니다.

두 사람 모두 청문회 증인 선서는 거부했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 동행명령장 발부 이틀 만에 청문회 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진행 중인 재판을 이유로 증인 선서는 거부했습니다.

<녹취> 김용판(전 서울경찰청장) : "국민 기본권인 방어권 차원에서 선서를 거부하며 법률에 의해서 거부 사유를 소명하겠습니다."

오후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청문회에 나왔습니다.

하지만 비슷한 이유를 들어 증인 선서를 거부했습니다.

<녹취> 원세훈(전 국정원장) :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법률 제 3조에 따라 제가 행사하지 못함을..."

현행법상 증인은 형사상 처벌을 받거나 유죄판결을 받을 염려가 있는 경우 증언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대놓고 거짓말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강력히 비난했고, 새누리당은 선서 거부는 증인의 기본적 권리라고 맞섰습니다.

<녹취> 박영선(민주당 의원) : "도둑이 제발저리다. 증인이 뭔가 떳떳하지 못하고 나와서 거짓말을 해야 한다라는 것으로 밖에..."

<녹취> 권성동(새누리당 의원) : "법에서 허용한 권리를 행사하는 것을 두고 떳떳하지 못하다느니 비겁하다느니 하는 그런 식의 인신공격을 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

원세훈, 김용판 두 증인은 변호사를 대동하고, 때로는 묵비권도 행사하는 등 말 한마디마다 신경쓰는 모습이었습니다.

오늘 청문회는 KBS가 생중계하는 등 국내 대부분 방송사가 중계할 정도로 관심이 컸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