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폭우로 물바다…광저우역 열차 운행 중단
입력 2013.08.18 (21:23) 수정 2013.08.18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여름 중국이 기상재해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올들어 가장 강력한 태풍 '우토르'가 남부에 상륙하면서 광둥성의 마을이 물바다로 변하고, 산사태로 남부지역 교통의 대동맥 허리가 끊겨나갔습니다.

베이징 김명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남부 광둥성의 한 마을이 온통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태풍 '우토르'가 몰고 온 폭우에 상가와 주택들은 힘없이 주저앉았습니다.

산간 마을 곳곳에는 크고 작은 산사태로 도로가 끊겨 구호품 전달도 쉽지 않은 실정입니다.

<녹취> 시에시우슝(마을 공무원) : "7미터 넘는 토사가 한꺼번에 쏟아지니까 도로 절반이 무너졌습니다. 지금은 차가 들어갈 수 없고 자전거로 오가는 실정입니다."

철로도 끊기면서 광둥성 수도 광저우시는 베이징-광저우간 고속철을 제외한 모든 열차 운행이 20시간 넘게 중단됐습니다.

일부 운행이 재개된 오늘 오후까지 승객 수만 명의 항의와 환불 요구가 빗발치면서 광저우역 광장은 밤새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녹취> 광저우역 승객 : "몇시간째 줄을 서고 있어요. (언제까지 기다릴건가요?) 내일(18일)까지 기다렸다가 버스가 있으면 버스 타고 가려고요."

시내 도로가 갑자기 꺼져 화물차 2대가 한꺼번에 추락하는 등 이번 폭우로 광둥성에서만 20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되는 피해가 났습니다.

나흘 전 상륙한 태풍 '우토르'는 올해 중국을 거친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한 위력을 보이면서 내륙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중국 폭우로 물바다…광저우역 열차 운행 중단
    • 입력 2013-08-18 21:25:36
    • 수정2013-08-18 22:02:44
    뉴스 9
<앵커 멘트>

올 여름 중국이 기상재해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올들어 가장 강력한 태풍 '우토르'가 남부에 상륙하면서 광둥성의 마을이 물바다로 변하고, 산사태로 남부지역 교통의 대동맥 허리가 끊겨나갔습니다.

베이징 김명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남부 광둥성의 한 마을이 온통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태풍 '우토르'가 몰고 온 폭우에 상가와 주택들은 힘없이 주저앉았습니다.

산간 마을 곳곳에는 크고 작은 산사태로 도로가 끊겨 구호품 전달도 쉽지 않은 실정입니다.

<녹취> 시에시우슝(마을 공무원) : "7미터 넘는 토사가 한꺼번에 쏟아지니까 도로 절반이 무너졌습니다. 지금은 차가 들어갈 수 없고 자전거로 오가는 실정입니다."

철로도 끊기면서 광둥성 수도 광저우시는 베이징-광저우간 고속철을 제외한 모든 열차 운행이 20시간 넘게 중단됐습니다.

일부 운행이 재개된 오늘 오후까지 승객 수만 명의 항의와 환불 요구가 빗발치면서 광저우역 광장은 밤새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녹취> 광저우역 승객 : "몇시간째 줄을 서고 있어요. (언제까지 기다릴건가요?) 내일(18일)까지 기다렸다가 버스가 있으면 버스 타고 가려고요."

시내 도로가 갑자기 꺼져 화물차 2대가 한꺼번에 추락하는 등 이번 폭우로 광둥성에서만 20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되는 피해가 났습니다.

나흘 전 상륙한 태풍 '우토르'는 올해 중국을 거친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한 위력을 보이면서 내륙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