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리고 훔치고…’ 지하철 비양심 백태 기승
입력 2013.09.01 (07:18) 수정 2013.09.01 (07:37)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민의 발'이라고 불리는 지하철, 그만큼 수많은 사람들이 이용한다는 뜻일텐데요.

그런데 이런 지하철에서 비양심적 행태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생활 쓰레기를 몰래 버리는가 하면 공공 물품까지 훔쳐가고 있습니다.

실종된 시민의식을 이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침 출근 시간, 지하철 역.

역 안 쓰레기통이 가득 차 있습니다.

비닐 봉투를 풀어보니 악취를 풍기며 음식물 쓰레기가 나옵니다.

이런 봉투는 한 두개가 아닙니다.

승강장 쓰레기통 역시 가정에서 가져다 버린 온갖 오물로 가득 찼습니다.

음식물과 욕실 쓰레기가 뒤섞여 있기까지 합니다.

<인터뷰>송순분(지하철 환경미화원) : "이거 분리하려면 냄새도 나고 너무 지저분하고..."

지하철 유실물 센터.

보관된 유실물들을 꺼내보니 온갖 잡동사니가 나옵니다.

깨진 모니터에 수도꼭지, 망가진 가방도 있습니다.

영락없는 쓰레기지만, 혹시 주인이 나타날까 봐 함부로 버리지도 못합니다.

도난 문제도 골치입니다.

시민들이 책을 가져가 버려 지하철 도서관 책꽂이가 썰렁합니다.

<인터뷰> 김혜진 : "책꽂이가 휑하고 볼만한 책도 없고..."

서울 메트로가 지금까지 만 3천 권의 책을 비치했지만, 남아있는 건 천6백 권 뿐입니다.

퇴근 시간.

부정 승차객이 개찰구를 빠져 나갑니다.

<녹취> "(선생님 왜 밑으로 다니셨어요?) 죄송한데요, 돈이... 교통카드를 잃어버려서요"

개찰구에 빨간 등이 켜집니다.

경로우대용 무임승차권을 이용한다는 신호지만 사용자는 많아야 40대로 보입니다.

<인터뷰>이웅섭 (대리/지하철 2호선 당산역) : "부가금을 징수하려고 하면 욕설을 하시고 심지어는 때리려고까지..."

가정용 쓰레기 투기에 부정 승차까지, 지하철 곳곳에 양심이 버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버리고 훔치고…’ 지하철 비양심 백태 기승
    • 입력 2013-09-01 07:21:00
    • 수정2013-09-01 07:37:41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시민의 발'이라고 불리는 지하철, 그만큼 수많은 사람들이 이용한다는 뜻일텐데요.

그런데 이런 지하철에서 비양심적 행태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생활 쓰레기를 몰래 버리는가 하면 공공 물품까지 훔쳐가고 있습니다.

실종된 시민의식을 이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침 출근 시간, 지하철 역.

역 안 쓰레기통이 가득 차 있습니다.

비닐 봉투를 풀어보니 악취를 풍기며 음식물 쓰레기가 나옵니다.

이런 봉투는 한 두개가 아닙니다.

승강장 쓰레기통 역시 가정에서 가져다 버린 온갖 오물로 가득 찼습니다.

음식물과 욕실 쓰레기가 뒤섞여 있기까지 합니다.

<인터뷰>송순분(지하철 환경미화원) : "이거 분리하려면 냄새도 나고 너무 지저분하고..."

지하철 유실물 센터.

보관된 유실물들을 꺼내보니 온갖 잡동사니가 나옵니다.

깨진 모니터에 수도꼭지, 망가진 가방도 있습니다.

영락없는 쓰레기지만, 혹시 주인이 나타날까 봐 함부로 버리지도 못합니다.

도난 문제도 골치입니다.

시민들이 책을 가져가 버려 지하철 도서관 책꽂이가 썰렁합니다.

<인터뷰> 김혜진 : "책꽂이가 휑하고 볼만한 책도 없고..."

서울 메트로가 지금까지 만 3천 권의 책을 비치했지만, 남아있는 건 천6백 권 뿐입니다.

퇴근 시간.

부정 승차객이 개찰구를 빠져 나갑니다.

<녹취> "(선생님 왜 밑으로 다니셨어요?) 죄송한데요, 돈이... 교통카드를 잃어버려서요"

개찰구에 빨간 등이 켜집니다.

경로우대용 무임승차권을 이용한다는 신호지만 사용자는 많아야 40대로 보입니다.

<인터뷰>이웅섭 (대리/지하철 2호선 당산역) : "부가금을 징수하려고 하면 욕설을 하시고 심지어는 때리려고까지..."

가정용 쓰레기 투기에 부정 승차까지, 지하철 곳곳에 양심이 버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