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3.09.01 (20:58) 수정 2013.09.01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신호 무시해 사고”…8명 직위 해제

대구역 열차 사고는 전형적인 인재였습니다. 여객 전무와 무궁화호 기관사, 관제사의 과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틀 만에 복구…5년 전 ‘판박이’ 사고

복구작업은 사고 이틀 만에 마무리됐지만, 열차 서행으로 승객 불편은 계속됐습니다. 사고 지점에서는 5년 전에도 비슷한 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구속 수사’ 확대…체포 동의안 처리는?

통합진보당 관계자들에 대한 구속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석기 의원의 국회 체포동의안은 이번 주 안에 처리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60대 부부 사망 화재…“숨진 부인이 방화”

올해 초 60대 부부가 사망한 주택 화재는 보험금을 노린 숨진 부인의 범행이었다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30대에 첫 아이…‘중년의 학부모’

첫 아이를 낳는 평균 연령이 남성은 34살, 여성은 31살로 조사됐습니다. 초등학생 자녀와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노력하는 40대 학부모들을 만나봤습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3-09-01 20:03:56
    • 수정2013-09-01 21:54:39
    뉴스 9
“신호 무시해 사고”…8명 직위 해제

대구역 열차 사고는 전형적인 인재였습니다. 여객 전무와 무궁화호 기관사, 관제사의 과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틀 만에 복구…5년 전 ‘판박이’ 사고

복구작업은 사고 이틀 만에 마무리됐지만, 열차 서행으로 승객 불편은 계속됐습니다. 사고 지점에서는 5년 전에도 비슷한 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구속 수사’ 확대…체포 동의안 처리는?

통합진보당 관계자들에 대한 구속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석기 의원의 국회 체포동의안은 이번 주 안에 처리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60대 부부 사망 화재…“숨진 부인이 방화”

올해 초 60대 부부가 사망한 주택 화재는 보험금을 노린 숨진 부인의 범행이었다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30대에 첫 아이…‘중년의 학부모’

첫 아이를 낳는 평균 연령이 남성은 34살, 여성은 31살로 조사됐습니다. 초등학생 자녀와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노력하는 40대 학부모들을 만나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