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늘에서 기념하는 ‘정전 60주년’
입력 2013.09.05 (09:40) 수정 2013.09.05 (10:0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군이 정전 협정 60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 하는 기념행사를 마련했습니다.

전투기를 직접 타보고, 당시의 항공 작전을 평가하는 자리도 마련됐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앵커멘트>

최신예 F-15K 전투기가 굉음을 내며 창공을 가로지릅니다.

전투기는 물론, 수송기, 헬기까지.

항공기가 잇따라 등장하면서 하늘을 수놓습니다.

어린이들은 공군 전투기에 직접 탑승해 봅니다.

조종복을 갖춰 입고 힘찬 경례까지 붙입니다.

<인터뷰> 박승혁(대구시 율하동) : "평소에 전투 비행기는 가까이 볼 수 없었는데 아이들하고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던 거 같고, 아이들도 아주 좋아하네요"

6.25 전쟁의 상식을 소재로 한 퀴즈도 진행됐습니다.

정답을 맞춘 48명의 시민들은 수송기를 타고 독도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인터뷰> 공한식(대구시 범어동) :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나라 지키는 마음으로 독도를 한 바퀴 돌아보고 싶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갖게 돼 아주 기쁩니다."

1953년 정전 협정을 체결한 지 60주년이 되는 올해, 공군은 전쟁 당시 북한군 남하를 막았던 항공 작전을 재평가하고, 참전 용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성일환(공군 참모총장) : "선배 전우님들의 애국심과 희생 정신을 이어받아 국가 안보의 최후 보루로써 역할을 다 하겠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참전 용사와 시민 천 명이 참석해 전쟁의 참상을 되새기고 평화를 기원하는 계기로 삼았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하늘에서 기념하는 ‘정전 60주년’
    • 입력 2013-09-05 09:42:24
    • 수정2013-09-05 10:05:20
    930뉴스
<앵커 멘트>

공군이 정전 협정 60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 하는 기념행사를 마련했습니다.

전투기를 직접 타보고, 당시의 항공 작전을 평가하는 자리도 마련됐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앵커멘트>

최신예 F-15K 전투기가 굉음을 내며 창공을 가로지릅니다.

전투기는 물론, 수송기, 헬기까지.

항공기가 잇따라 등장하면서 하늘을 수놓습니다.

어린이들은 공군 전투기에 직접 탑승해 봅니다.

조종복을 갖춰 입고 힘찬 경례까지 붙입니다.

<인터뷰> 박승혁(대구시 율하동) : "평소에 전투 비행기는 가까이 볼 수 없었는데 아이들하고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던 거 같고, 아이들도 아주 좋아하네요"

6.25 전쟁의 상식을 소재로 한 퀴즈도 진행됐습니다.

정답을 맞춘 48명의 시민들은 수송기를 타고 독도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인터뷰> 공한식(대구시 범어동) :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나라 지키는 마음으로 독도를 한 바퀴 돌아보고 싶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갖게 돼 아주 기쁩니다."

1953년 정전 협정을 체결한 지 60주년이 되는 올해, 공군은 전쟁 당시 북한군 남하를 막았던 항공 작전을 재평가하고, 참전 용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성일환(공군 참모총장) : "선배 전우님들의 애국심과 희생 정신을 이어받아 국가 안보의 최후 보루로써 역할을 다 하겠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참전 용사와 시민 천 명이 참석해 전쟁의 참상을 되새기고 평화를 기원하는 계기로 삼았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