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부문 비정규직 6만 5천여 명 무기계약직 전환
입력 2013.09.06 (06:36) 수정 2013.09.06 (08: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 부처 등 공공 부문에서 일하고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 6만5천여 명이 단계적으로 무기 계약직으로 전환됩니다.

학계와 노동계는 이들의 고용 안정을 담보 해줄수 있는 실질적인 후속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이동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월 근로복지공단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퇴직 연금 업무를 맡고 있는 25살 김진선씨.

정규직으로 근무하기 위해 입사 시험을 쳤지만 고배를 마신 뒤 올 초 1년 재계약을 했습니다.

<인터뷰> 김진선(근로복지공단 근무) : "계약직으로 있으면 신분도 불안하고 해서.."

정부는 김씨처럼 상시적인 업무를 하고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 6만 5천여명을 오는 2015년까지 단계적으로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한번 근로 계약을 맺으면 정년때까지 별도의 계약이 필요없습니다.

대상 공공기관은 모두 810곳.

정부는 향후 공공부문 기관 평가에 무기 계약직 전환 실적 등을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김경윤(고용노동부 공무원노사관계과장) : "이번 조치로 인해 비정규직의 양산을 줄이고 고용 안정을 달성하도록 노력.."

학계와 노동부는 무기 계약직 근로자들이 사내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등 긍정적인 측면이 있지만, 호봉 인정 등 실질적인 고용 안정 대책 등이 보완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배규식(노동연구원 본부장) : "무기 계약직 근로자들을 별도로 관리해 고용 안정을 위한 실질적 대책 마련이 필요"

정부는 새정부 출범후 처음 나온 이번 조치를 향후 민간 부문으로까지 전파시켜 비정규직 규모를 단계적으로 줄여나간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동환입니다.
  • 공공부문 비정규직 6만 5천여 명 무기계약직 전환
    • 입력 2013-09-06 06:43:27
    • 수정2013-09-06 08:14: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 부처 등 공공 부문에서 일하고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 6만5천여 명이 단계적으로 무기 계약직으로 전환됩니다.

학계와 노동계는 이들의 고용 안정을 담보 해줄수 있는 실질적인 후속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이동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월 근로복지공단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퇴직 연금 업무를 맡고 있는 25살 김진선씨.

정규직으로 근무하기 위해 입사 시험을 쳤지만 고배를 마신 뒤 올 초 1년 재계약을 했습니다.

<인터뷰> 김진선(근로복지공단 근무) : "계약직으로 있으면 신분도 불안하고 해서.."

정부는 김씨처럼 상시적인 업무를 하고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 6만 5천여명을 오는 2015년까지 단계적으로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한번 근로 계약을 맺으면 정년때까지 별도의 계약이 필요없습니다.

대상 공공기관은 모두 810곳.

정부는 향후 공공부문 기관 평가에 무기 계약직 전환 실적 등을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김경윤(고용노동부 공무원노사관계과장) : "이번 조치로 인해 비정규직의 양산을 줄이고 고용 안정을 달성하도록 노력.."

학계와 노동부는 무기 계약직 근로자들이 사내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등 긍정적인 측면이 있지만, 호봉 인정 등 실질적인 고용 안정 대책 등이 보완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배규식(노동연구원 본부장) : "무기 계약직 근로자들을 별도로 관리해 고용 안정을 위한 실질적 대책 마련이 필요"

정부는 새정부 출범후 처음 나온 이번 조치를 향후 민간 부문으로까지 전파시켜 비정규직 규모를 단계적으로 줄여나간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동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