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국회선진화법’ 위헌 여부 검토…야 ‘반발’
입력 2013.09.25 (06:16) 수정 2013.09.25 (07: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기 국회가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국회 선진화법'을 둘러싼 여야 사이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법안에 위헌소지가 있다고 보고 법리 검토에 들어갔고, 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국회 선진화법을 방패 삼아 대여 투쟁을 예고했다며 민주당을 비판했습니다.

민생법안 처리 등 국정 발목 잡기에 국회 선진화법을 악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홍지만(새누리당 원내 대변인) : "국회 무력화를 제도화해 현재 출구 없이 기가로막힌 민주당의 소수 독재권한을 주는 것입니다."

의결 규정인 60% 이상의 찬성 조건은 과반 출석, 과반 찬성의 헌법 규정을 위반했다며 위헌 여부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상황에 따라 입장을 바꾸고 있다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새누리당이 법안을 주도했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이언주(민주당 원내 대변인 ): "당시 박근혜 비대위원장 조차도 국회 선진화 법이 꼭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하셨다."

원내에서는 비상국회 상황실을 열고 본격적인 대여 전면전에 나서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정원 개혁과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 논란 등 쟁점 현안을 두고 충돌이 예상되는 가운데 '국회선진화법'을 둘러싼 여야의 기싸움까지 이어지면서 정기국회 일정 협의도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여, ‘국회선진화법’ 위헌 여부 검토…야 ‘반발’
    • 입력 2013-09-25 06:18:27
    • 수정2013-09-25 07:21: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기 국회가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국회 선진화법'을 둘러싼 여야 사이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법안에 위헌소지가 있다고 보고 법리 검토에 들어갔고, 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국회 선진화법을 방패 삼아 대여 투쟁을 예고했다며 민주당을 비판했습니다.

민생법안 처리 등 국정 발목 잡기에 국회 선진화법을 악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홍지만(새누리당 원내 대변인) : "국회 무력화를 제도화해 현재 출구 없이 기가로막힌 민주당의 소수 독재권한을 주는 것입니다."

의결 규정인 60% 이상의 찬성 조건은 과반 출석, 과반 찬성의 헌법 규정을 위반했다며 위헌 여부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상황에 따라 입장을 바꾸고 있다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새누리당이 법안을 주도했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이언주(민주당 원내 대변인 ): "당시 박근혜 비대위원장 조차도 국회 선진화 법이 꼭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하셨다."

원내에서는 비상국회 상황실을 열고 본격적인 대여 전면전에 나서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정원 개혁과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 논란 등 쟁점 현안을 두고 충돌이 예상되는 가운데 '국회선진화법'을 둘러싼 여야의 기싸움까지 이어지면서 정기국회 일정 협의도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