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영 협력 통해 ‘21세기 맞춤형 의료시대’ 준비
입력 2013.09.25 (06:19) 수정 2013.09.25 (06: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과 영국의 대표적인 의료기관들이 21세기 질병 치료를 위한 공동 연구작업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유전체 분석이나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법, 뇌 과학 등이 핵심 연구 대상이 될 전망입니다.

런던 박장범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뇌졸중 환자의 손상된 뇌에 줄기세포를 직접 주입해서 운동능력을 되살린 새로운 치료법.

암세포와 정상세포를 실시간으로 분석해서 암세포만 정확하게 도려내는 첨단 수술용 칼.

국민 한 사람꼴로 연간 3천5백 원의 의료 투자를 하는 영국에서 개발된 성과들입니다.

영국 의료연구기관들은 정보통신기술을 바탕으로 축적된 한국 환자들의 체계적인 자료와 의료진의 뛰어난 진료 기술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녹취> 폴 매튜(임페리얼대학 뇌연구소장)

올해 처음으로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된 한국의 10개 대형 병원들은 1조 2천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연구활동에 주력하게 됩니다.

<녹취> 송시영(세브란스병원 연구처장) : " 영국은 병원을 중심으로 한 연구체계를 세계에서 가장 빨리 이루었고 이를 통해 우수한 기업을 가꾸었고..."

암과 뇌신경질환, 유전체 분석과 줄기세포 재생, 뇌 과학 등이 중점 연구분야입니다.

의료 연구분야의 선진국인 영국과의 협력을 통해서 한국의 대형 병원들은 21세기 맞춤형 의료시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 한-영 협력 통해 ‘21세기 맞춤형 의료시대’ 준비
    • 입력 2013-09-25 06:21:38
    • 수정2013-09-25 06:29: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국과 영국의 대표적인 의료기관들이 21세기 질병 치료를 위한 공동 연구작업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유전체 분석이나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법, 뇌 과학 등이 핵심 연구 대상이 될 전망입니다.

런던 박장범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뇌졸중 환자의 손상된 뇌에 줄기세포를 직접 주입해서 운동능력을 되살린 새로운 치료법.

암세포와 정상세포를 실시간으로 분석해서 암세포만 정확하게 도려내는 첨단 수술용 칼.

국민 한 사람꼴로 연간 3천5백 원의 의료 투자를 하는 영국에서 개발된 성과들입니다.

영국 의료연구기관들은 정보통신기술을 바탕으로 축적된 한국 환자들의 체계적인 자료와 의료진의 뛰어난 진료 기술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녹취> 폴 매튜(임페리얼대학 뇌연구소장)

올해 처음으로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된 한국의 10개 대형 병원들은 1조 2천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연구활동에 주력하게 됩니다.

<녹취> 송시영(세브란스병원 연구처장) : " 영국은 병원을 중심으로 한 연구체계를 세계에서 가장 빨리 이루었고 이를 통해 우수한 기업을 가꾸었고..."

암과 뇌신경질환, 유전체 분석과 줄기세포 재생, 뇌 과학 등이 중점 연구분야입니다.

의료 연구분야의 선진국인 영국과의 협력을 통해서 한국의 대형 병원들은 21세기 맞춤형 의료시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