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식축구에서 뇌손상 우려 논란
입력 2013.10.17 (12:50) 수정 2013.10.17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을 대표하는 운동인 미식축구에서 반복적인 충격으로 뇌손상이 우려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리포트>

선수들의 격렬한 부딛힘이 미식축구의 특징이며 이로인해 팬들이 환호합니다.

70년대를 주름잡은 웹스터 선수는 엄청난 힘으로 상대방을 압도 했습니다.

<인터뷰> 스멜라스(당시 선수) : “그가 태클하면 당신은 날라가죠”

하지만 그는 결국 치매와 유사한 뇌질환인 만성 외상성 뇌병증에 걸려 숨졌습니다.

머리가 계속 충격을 받거나 뇌진탕을 자주 일으키게되면 영구적으로 뇌가 손상을 입게 되는것입니다.

<인터뷰> 스턴(신경심리학 교수) : "한번 태클에 자동차가 시속56 km로 벽에 부딪히는 충격을 받습니다"

프로미식축구연맹은 과학자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있다는점을 인정하지않고 있습니다.

연맹측은 천만명 팬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안전조치를 강화할것을 다짐했지만 뇌손상 문제는 언급하지않았습니다.
  • 미식축구에서 뇌손상 우려 논란
    • 입력 2013-10-17 12:51:15
    • 수정2013-10-17 13:11:01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을 대표하는 운동인 미식축구에서 반복적인 충격으로 뇌손상이 우려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리포트>

선수들의 격렬한 부딛힘이 미식축구의 특징이며 이로인해 팬들이 환호합니다.

70년대를 주름잡은 웹스터 선수는 엄청난 힘으로 상대방을 압도 했습니다.

<인터뷰> 스멜라스(당시 선수) : “그가 태클하면 당신은 날라가죠”

하지만 그는 결국 치매와 유사한 뇌질환인 만성 외상성 뇌병증에 걸려 숨졌습니다.

머리가 계속 충격을 받거나 뇌진탕을 자주 일으키게되면 영구적으로 뇌가 손상을 입게 되는것입니다.

<인터뷰> 스턴(신경심리학 교수) : "한번 태클에 자동차가 시속56 km로 벽에 부딪히는 충격을 받습니다"

프로미식축구연맹은 과학자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있다는점을 인정하지않고 있습니다.

연맹측은 천만명 팬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안전조치를 강화할것을 다짐했지만 뇌손상 문제는 언급하지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