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추적] 원전 주변 위장 전입…250억 원 ‘꿀꺽’
입력 2013.10.17 (21:38) 수정 2013.10.17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전 주변의 주민들과 기업을 돕기 위해 사용돼야 할 예산 수백억 원을 위장 전입한 외지업체가 가로챈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각종 비리의 백화점으로 불리는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리원전에 CCTV 등을 납품하는 업체의 주소지를 찾아가봤습니다.

부동산 간판이 붙어있는 지하 사무실에는 인적은 커녕 쓰레기로 가득합니다.

실제 회사는 다른 곳인데 주소만 이곳으로 옮긴 겁니다.

<녹취> 건물 소유주 : "일 있을 때는 오고 없을 때는 안 왔죠. 어떤 때는 4명이 올 때도 있고 3명이 올 때도 있고, 사장 혼자 있다가 갈 때도 있고..."

한수원은 이 업체에게 최근 3년간 122차례에 걸쳐 납품을 받고 무려 39억 원을 지급했습니다.

사업비 1억 9천만 원짜리 고리원전 인근 도로 개설 공사를 맡은 업체.

사무실이라는 곳엔 엉뚱하게도 민박과 노래연습장이 있습니다.

이곳 역시 공사업체가 이 민박으로 사업자등록 주소를 옮긴 뒤 한수원과 허위 계약을 체결한 겁니다.

한수원은 소규모 공사와 납품은 지역 기업만 참가시키는 지역제한입찰로 최근 3년간 170여 개 업체와 계약했습니다.

하지만 원전 주변 업체라며 한수원과 계약한 업체 중에서 1/3인 58곳은 이처럼 민박과 음식점 등에 위장전입한 업체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업체가 한수원과 맺은 계약만 847건, 수주한 금액은 250억 원에 달합니다.

<인터뷰> 이채익(국회 산자위 위원) : "한수원의 허술한 확인 때문에 원전 주변 지역 주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계약 시스템의 전면적인 개선이 필요합니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앞으로 입찰을 할 때 주소를 확인하고 문제 업체에 대해서는 자격취소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뒤늦게 밝혔습니다.

현장추적 공웅조입니다.
  • [현장추적] 원전 주변 위장 전입…250억 원 ‘꿀꺽’
    • 입력 2013-10-17 21:40:14
    • 수정2013-10-17 22:13:48
    뉴스 9
<앵커 멘트>

원전 주변의 주민들과 기업을 돕기 위해 사용돼야 할 예산 수백억 원을 위장 전입한 외지업체가 가로챈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각종 비리의 백화점으로 불리는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리원전에 CCTV 등을 납품하는 업체의 주소지를 찾아가봤습니다.

부동산 간판이 붙어있는 지하 사무실에는 인적은 커녕 쓰레기로 가득합니다.

실제 회사는 다른 곳인데 주소만 이곳으로 옮긴 겁니다.

<녹취> 건물 소유주 : "일 있을 때는 오고 없을 때는 안 왔죠. 어떤 때는 4명이 올 때도 있고 3명이 올 때도 있고, 사장 혼자 있다가 갈 때도 있고..."

한수원은 이 업체에게 최근 3년간 122차례에 걸쳐 납품을 받고 무려 39억 원을 지급했습니다.

사업비 1억 9천만 원짜리 고리원전 인근 도로 개설 공사를 맡은 업체.

사무실이라는 곳엔 엉뚱하게도 민박과 노래연습장이 있습니다.

이곳 역시 공사업체가 이 민박으로 사업자등록 주소를 옮긴 뒤 한수원과 허위 계약을 체결한 겁니다.

한수원은 소규모 공사와 납품은 지역 기업만 참가시키는 지역제한입찰로 최근 3년간 170여 개 업체와 계약했습니다.

하지만 원전 주변 업체라며 한수원과 계약한 업체 중에서 1/3인 58곳은 이처럼 민박과 음식점 등에 위장전입한 업체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업체가 한수원과 맺은 계약만 847건, 수주한 금액은 250억 원에 달합니다.

<인터뷰> 이채익(국회 산자위 위원) : "한수원의 허술한 확인 때문에 원전 주변 지역 주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계약 시스템의 전면적인 개선이 필요합니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앞으로 입찰을 할 때 주소를 확인하고 문제 업체에 대해서는 자격취소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뒤늦게 밝혔습니다.

현장추적 공웅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