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SNS 조직적 개입” vs 여 “법적 효력 없어”
입력 2013.10.20 (21:03) 수정 2013.10.20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대선당시 국정원이 무려 5만5천여건의 달하는 선거 관련 트위터 글을 올렸다는 야당의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여당은 댓글 건수가 과장된데다 법적 효력도 없는 정보라고 반박했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법사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국정원이 광범위한 SNS 여론조작을 통해 지난 대선에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국정원 댓글 검찰 특별수사팀의 공소장을 분석한 결과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들이 트위터에 5만 5천여 건의 선거 관련 글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후보의 NLL 사수 발언을 믿을 수 없다는 내용 등 야당 후보를 비난하거나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전해철(민주당 의원) : "문재인 회사, 부산저축은행에서 59억 받은 것 맞다, 이것이 문재인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입니다."

새누리당 측은 검찰이 직접적인 증거로 제기한 글은 2천 2백여건이라며 민주당이 주장하는 5만 5천 건은 과장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마저도 검찰 특별수사팀이 국정원 직원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관련법 등을 어기고 불법 취득한 정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불법으로 취득한 정보라 법적으로 효력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합니다."

새누리당 측은 지난 정부의 일인만큼 국정원을 비호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선거 개입이 있다면 검찰과 법원에서 밝혀질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야 “SNS 조직적 개입” vs 여 “법적 효력 없어”
    • 입력 2013-10-20 21:05:23
    • 수정2013-10-20 22:01:10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대선당시 국정원이 무려 5만5천여건의 달하는 선거 관련 트위터 글을 올렸다는 야당의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여당은 댓글 건수가 과장된데다 법적 효력도 없는 정보라고 반박했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법사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국정원이 광범위한 SNS 여론조작을 통해 지난 대선에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국정원 댓글 검찰 특별수사팀의 공소장을 분석한 결과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들이 트위터에 5만 5천여 건의 선거 관련 글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후보의 NLL 사수 발언을 믿을 수 없다는 내용 등 야당 후보를 비난하거나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전해철(민주당 의원) : "문재인 회사, 부산저축은행에서 59억 받은 것 맞다, 이것이 문재인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입니다."

새누리당 측은 검찰이 직접적인 증거로 제기한 글은 2천 2백여건이라며 민주당이 주장하는 5만 5천 건은 과장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마저도 검찰 특별수사팀이 국정원 직원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관련법 등을 어기고 불법 취득한 정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불법으로 취득한 정보라 법적으로 효력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합니다."

새누리당 측은 지난 정부의 일인만큼 국정원을 비호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선거 개입이 있다면 검찰과 법원에서 밝혀질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