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량에 남긴 전화번호로 ‘스토킹’…살해까지
입력 2013.10.25 (19:09) 수정 2013.10.25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무슨 일이 있을지 몰라 차량에 자신의 전화번호를 남겨 놓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 전화번호가 화근이 돼 50대 여성이 이웃집 남자에게 살해당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정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주택가입니다.

오늘 새벽 0시쯤 대문이 굳게 잠긴 이 집 마당에서 50대 여성이 흉기에 복부 등을 찔렸습니다.

비명 소리에 가족이 뛰쳐나와 이 여성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습니다.

<녹취> 인근 주민 (음성변조) : "'악' 소리가 나서 강도라고. 신고해 달라고 소리 지르는 걸 듣고 튀어나왔대요. 범인은 이 집 지하실로 가고, 딸은 쓰러져있고..."

범인은 다름 아닌 이웃집에 사는 53살 이모 씨.

이 씨는 넉 달 전부터 이 여성의 차량에 적힌 전화번호를 보고 일방적으로 연락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안부를 묻는 문자메시지가 두 달 동안 50여 차례 이어졌고, 얼굴도 모르는 이의 계속되는 연락에 피해 여성은 결국 이 남자를 스토커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녹취> 경찰(음성변조) : "그 여자 입장에서는 불안할 수 있겠더라고요. 모르는 남자한테 안부 문자 오더라도 불안하다고요."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피해자를 좋아했는데, 마음을 받아주지 않아 무시당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녹취> 경찰(음성변조) : "고소당했다는 사실을 주변에서 알게 되고, 또 자기도 일방적으로 무시를 당하니까 이런 범행을 했는데.."

경찰은 이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차량에 남긴 전화번호로 ‘스토킹’…살해까지
    • 입력 2013-10-25 19:12:43
    • 수정2013-10-25 19:41:42
    뉴스 7
<앵커 멘트>

무슨 일이 있을지 몰라 차량에 자신의 전화번호를 남겨 놓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 전화번호가 화근이 돼 50대 여성이 이웃집 남자에게 살해당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정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주택가입니다.

오늘 새벽 0시쯤 대문이 굳게 잠긴 이 집 마당에서 50대 여성이 흉기에 복부 등을 찔렸습니다.

비명 소리에 가족이 뛰쳐나와 이 여성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습니다.

<녹취> 인근 주민 (음성변조) : "'악' 소리가 나서 강도라고. 신고해 달라고 소리 지르는 걸 듣고 튀어나왔대요. 범인은 이 집 지하실로 가고, 딸은 쓰러져있고..."

범인은 다름 아닌 이웃집에 사는 53살 이모 씨.

이 씨는 넉 달 전부터 이 여성의 차량에 적힌 전화번호를 보고 일방적으로 연락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안부를 묻는 문자메시지가 두 달 동안 50여 차례 이어졌고, 얼굴도 모르는 이의 계속되는 연락에 피해 여성은 결국 이 남자를 스토커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녹취> 경찰(음성변조) : "그 여자 입장에서는 불안할 수 있겠더라고요. 모르는 남자한테 안부 문자 오더라도 불안하다고요."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피해자를 좋아했는데, 마음을 받아주지 않아 무시당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녹취> 경찰(음성변조) : "고소당했다는 사실을 주변에서 알게 되고, 또 자기도 일방적으로 무시를 당하니까 이런 범행을 했는데.."

경찰은 이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