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증세 계획 잇따라 철회…반발이 원인
입력 2013.10.30 (06:14) 수정 2013.10.30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 정부가 재정적자를 메꾸기위한 증세계획을 잇따라 철회하고 있습니다.

일주일새 연달아 두건을 철회했는데 각계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기 때문입니다.

파리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 정부가 내년부터 새로 부과하기로 한 환경세, 에코텍스 추진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프랑스 사회당 정부는 당초 3.5톤 이상 트럭에 세금을 부과할 방침이었습니다.

그러나 서부지역 농민들을 중심으로 새 환경세가 농산물 운송비용을 높여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도로를 막고 불을 지르며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결국 프랑스 정부는 새 환경세를 도입해 10억 유로, 1조5천억 원을 더 걷으려던 계획을 포기했습니다.

<녹취>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 "현재 논의되고 있는 환경세는 여러가지 여건을 존중해야하기때문에 도입에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 27일에는 일부 저축성 예금에 부과하기로 했던 이자소득세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일주일새 두 건의 증세 계획을 포기했습니다.

이밖에 프로축구 구단들도 최근 부유세 부과방침에 반발해 다음달 일부 경기를 취소하겠고 나섰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재정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30억 유로, 4조4천억 원 정도 세금을 더 걷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각계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프랑스 증세 계획 잇따라 철회…반발이 원인
    • 입력 2013-10-30 06:16:43
    • 수정2013-10-30 07:29:5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랑스 정부가 재정적자를 메꾸기위한 증세계획을 잇따라 철회하고 있습니다.

일주일새 연달아 두건을 철회했는데 각계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기 때문입니다.

파리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 정부가 내년부터 새로 부과하기로 한 환경세, 에코텍스 추진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프랑스 사회당 정부는 당초 3.5톤 이상 트럭에 세금을 부과할 방침이었습니다.

그러나 서부지역 농민들을 중심으로 새 환경세가 농산물 운송비용을 높여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도로를 막고 불을 지르며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결국 프랑스 정부는 새 환경세를 도입해 10억 유로, 1조5천억 원을 더 걷으려던 계획을 포기했습니다.

<녹취>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 "현재 논의되고 있는 환경세는 여러가지 여건을 존중해야하기때문에 도입에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 27일에는 일부 저축성 예금에 부과하기로 했던 이자소득세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일주일새 두 건의 증세 계획을 포기했습니다.

이밖에 프로축구 구단들도 최근 부유세 부과방침에 반발해 다음달 일부 경기를 취소하겠고 나섰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재정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30억 유로, 4조4천억 원 정도 세금을 더 걷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각계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