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석채 KT 회장 ‘사의’…검찰 “원칙대로 수사”
입력 2013.11.03 (21:09) 수정 2013.11.03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억 원대의 배임혐의로 고발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이석채 KT 회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검찰은 사의 표명과 관계없이 원칙대로 수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석채 회장이 KT 이사회에 사의를 표명한 건 아프리카에서 귀국한 지 하룻만입니다.

이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직원들의 고통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 솔로몬왕 앞에 선 어머니의 심정으로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후임 CEO가 결정될 때까지 남은 과제를 처리하고, 의혹들이 해소될 수 있다면 자신의 연봉도 숨김 없이 공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수사로 본인뿐 아니라 회사의 부담이 커지자, 용퇴를 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검찰은 지난달 22일에 이어 31일에도 이 회장의 측근인 임원 8명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압박 강도를 높였습니다.

이 회장은 KT 사옥 30여 곳을 특정 펀드사에 감정가보다 8백 69억 원이나 싸게 팔고, 친인척의 회사를 인수해 각종 신사업을 추진하면서 회사에 2백억 원대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고발된 상태입니다.

검찰은 이 회장의 사의 표명과 상관 없이 "고발된 내용을 중심으로 원칙대로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에 대한 조사 방침을 분명히 하면서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소환 시기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이석채 KT 회장 ‘사의’…검찰 “원칙대로 수사”
    • 입력 2013-11-03 21:10:52
    • 수정2013-11-03 22:19:04
    뉴스 9
<앵커 멘트>

천억 원대의 배임혐의로 고발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이석채 KT 회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검찰은 사의 표명과 관계없이 원칙대로 수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석채 회장이 KT 이사회에 사의를 표명한 건 아프리카에서 귀국한 지 하룻만입니다.

이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직원들의 고통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 솔로몬왕 앞에 선 어머니의 심정으로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후임 CEO가 결정될 때까지 남은 과제를 처리하고, 의혹들이 해소될 수 있다면 자신의 연봉도 숨김 없이 공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수사로 본인뿐 아니라 회사의 부담이 커지자, 용퇴를 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검찰은 지난달 22일에 이어 31일에도 이 회장의 측근인 임원 8명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압박 강도를 높였습니다.

이 회장은 KT 사옥 30여 곳을 특정 펀드사에 감정가보다 8백 69억 원이나 싸게 팔고, 친인척의 회사를 인수해 각종 신사업을 추진하면서 회사에 2백억 원대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고발된 상태입니다.

검찰은 이 회장의 사의 표명과 상관 없이 "고발된 내용을 중심으로 원칙대로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에 대한 조사 방침을 분명히 하면서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소환 시기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