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물원서 포육된 ‘삵’…전국 최초 방사 시도
입력 2013.11.04 (07:34) 수정 2013.11.04 (08:2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돌고래 '제돌이'의 성공적인 방사를 이끈 서울동물원이, 이번에는 관람용으로 사육되던 우리나라 멸종위기 포유류, '삵'의 자연방사를 준비중입니다.

사람 손에서 길러진, 삵이 방사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금 한창 야생 적응훈련중에 있는데요, 야성을 다시 찾은 삵의 날렵한 모습을, 우한울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혼비백산한 비둘기를 주시하는 삵 한 마리...

몸을 잔뜩 웅크려, 사냥태세를 취합니다.

사냥감의 빈틈을 노리는가 싶더니 방심한 틈을 타 달려듭니다.

단번에 2미터 가까이를 뛰어올라 퍼덕이는 비둘기를 낚아챕니다.

방사를 앞두고, 적응 훈련중인 생후 1년 된 삵의 사냥 모습입니다.

<인터뷰> 임양묵(서울동물원 사육사) : "길들여졌던 먹이습관 때문에 그냥 있었지만, 야생먹이사냥을 하면서 자기 본성이 나오는 것이죠."

적응 훈련 초기... 쥐를 몰다 옆 우리로 보내거나, 바로 앞에 있는 비둘기를 놓치기도 했지만,

훈련 두 달째... 제법 한반도 최상위 포식자로서 위용을 뽐냅니다.

앞으로의 관건은 서식지 물색입니다.

사냥감이 풍부한 수도권 습지지대와, 시화호 일대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앞선 사례에선 방사된 삵이 서식지를 옮기려다 로드킬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노정래(서울동물원 원장) : "(야생동물)개체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어요. 우리나라에도 방사해도 가능한, 필요 한 종들을 번식해서 방사할 예정입니다."

14년째 관람객을 맞아왔던 우리나라 멸종위기동물 삵.

동물원 측은 이달 중 암수 한 쌍을 방사하고, 관람용으로 기르던 나머지 16마리도 모두 자연으로 돌려보내기로 했습니다.

KBS 우한울입니다.
  • 동물원서 포육된 ‘삵’…전국 최초 방사 시도
    • 입력 2013-11-04 07:41:40
    • 수정2013-11-04 08:26:2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돌고래 '제돌이'의 성공적인 방사를 이끈 서울동물원이, 이번에는 관람용으로 사육되던 우리나라 멸종위기 포유류, '삵'의 자연방사를 준비중입니다.

사람 손에서 길러진, 삵이 방사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금 한창 야생 적응훈련중에 있는데요, 야성을 다시 찾은 삵의 날렵한 모습을, 우한울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혼비백산한 비둘기를 주시하는 삵 한 마리...

몸을 잔뜩 웅크려, 사냥태세를 취합니다.

사냥감의 빈틈을 노리는가 싶더니 방심한 틈을 타 달려듭니다.

단번에 2미터 가까이를 뛰어올라 퍼덕이는 비둘기를 낚아챕니다.

방사를 앞두고, 적응 훈련중인 생후 1년 된 삵의 사냥 모습입니다.

<인터뷰> 임양묵(서울동물원 사육사) : "길들여졌던 먹이습관 때문에 그냥 있었지만, 야생먹이사냥을 하면서 자기 본성이 나오는 것이죠."

적응 훈련 초기... 쥐를 몰다 옆 우리로 보내거나, 바로 앞에 있는 비둘기를 놓치기도 했지만,

훈련 두 달째... 제법 한반도 최상위 포식자로서 위용을 뽐냅니다.

앞으로의 관건은 서식지 물색입니다.

사냥감이 풍부한 수도권 습지지대와, 시화호 일대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앞선 사례에선 방사된 삵이 서식지를 옮기려다 로드킬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노정래(서울동물원 원장) : "(야생동물)개체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어요. 우리나라에도 방사해도 가능한, 필요 한 종들을 번식해서 방사할 예정입니다."

14년째 관람객을 맞아왔던 우리나라 멸종위기동물 삵.

동물원 측은 이달 중 암수 한 쌍을 방사하고, 관람용으로 기르던 나머지 16마리도 모두 자연으로 돌려보내기로 했습니다.

KBS 우한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