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일대사관서 강제징용·학살 명부 발견
입력 2013.11.17 (21:16) 수정 2013.11.17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여름, 일본에 있는 우리 대사관이 이사를 했는데 짐을 싸다가 귀중한 자료가 대거 발견됐습니다.

일제강점기에 징용된 사람들 명단 같은 건데, 일제 만행을 입증하는데 큰 힘이 될 걸로 기대됩니다.

도쿄 홍수진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6월,주일대사관 이사 과정에서 발견된 문서는 크게 세 가집니다.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된 피해자 명단과 3.1운동 당시 피살자, 간토대지진 때의 피살자 명단입니다.

A4 용지만한 2,3백 쪽짜리 책 67권에 달하는 상당한 분량으로, 한국 전쟁 중인 지난 1953년 1월, 우리 정부가 한일 청구권 협상을 위해 작성해 일본에 보낸 겁니다.

가장 양이 많은 건 징용 피해자 명단, 전국에서 집계한 징용자 총 숫자와 함께, 이름과 주소, 동원된 장소와 귀환 여부까지 자세하게 수기로 쓰여 있습니다.

기존 정부 보유 자료보다 양도 많고 의미 있는 내용도 포함돼 강제 동원 등 진상 규명 차원에서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간토 대지진 때의 한국인 피살자 수 역시, 최초의 우리 측 조사 자료입니다.

5개월전 자료를 넘겨받은 국가기록원은 곧 관련 내용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이 한.일간 첨예한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내용에 따라 또 한번 파장이 예상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주일대사관서 강제징용·학살 명부 발견
    • 입력 2013-11-17 21:17:00
    • 수정2013-11-17 21:41:09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여름, 일본에 있는 우리 대사관이 이사를 했는데 짐을 싸다가 귀중한 자료가 대거 발견됐습니다.

일제강점기에 징용된 사람들 명단 같은 건데, 일제 만행을 입증하는데 큰 힘이 될 걸로 기대됩니다.

도쿄 홍수진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6월,주일대사관 이사 과정에서 발견된 문서는 크게 세 가집니다.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된 피해자 명단과 3.1운동 당시 피살자, 간토대지진 때의 피살자 명단입니다.

A4 용지만한 2,3백 쪽짜리 책 67권에 달하는 상당한 분량으로, 한국 전쟁 중인 지난 1953년 1월, 우리 정부가 한일 청구권 협상을 위해 작성해 일본에 보낸 겁니다.

가장 양이 많은 건 징용 피해자 명단, 전국에서 집계한 징용자 총 숫자와 함께, 이름과 주소, 동원된 장소와 귀환 여부까지 자세하게 수기로 쓰여 있습니다.

기존 정부 보유 자료보다 양도 많고 의미 있는 내용도 포함돼 강제 동원 등 진상 규명 차원에서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간토 대지진 때의 한국인 피살자 수 역시, 최초의 우리 측 조사 자료입니다.

5개월전 자료를 넘겨받은 국가기록원은 곧 관련 내용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이 한.일간 첨예한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내용에 따라 또 한번 파장이 예상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