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슬기, 부상 털고 2년만 ‘천하장사 꽃가마’
입력 2013.11.17 (21:29) 수정 2013.11.18 (13: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대삼호 중공업의 이슬기가 2년 만에 천하장사에 복귀했습니다.

오랜 재활 끝에 되찾은 영광이어서 더욱 값진 우승이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릎 십자인대가 끊어져 1년 동안 모래판을 떠났던 이슬기.

대학생 돌풍의 주역 김재환을 맞아 화려하게 재기했습니다.

이슬기는 김재환의 패기넘치는 공격을 되받아쳐, 첫 판을 따냈습니다.

기선을 잡은 이슬기는 이후에도 노련한 밀어치기로 김재환을 제압했습니다.

이슬기는 1년 간의 재활 끝에 복귀한 지 2개월 만에 생애 두번째 천하장사 타이틀을 차지했습니다.

<인터뷰> 이슬기 : "재활이 힘들었는데 열심히 운동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비록 준우승했지만, 20살 대학생 김재환의 선전은 인상적이었습니다.

마치 강호동을 연상케 하는 김재환은 쟁쟁한 선배들을 꺾으며, 차세대 장사로 주목받았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이슬기, 부상 털고 2년만 ‘천하장사 꽃가마’
    • 입력 2013-11-17 21:30:43
    • 수정2013-11-18 13:27:47
    뉴스 9
<앵커 멘트>

현대삼호 중공업의 이슬기가 2년 만에 천하장사에 복귀했습니다.

오랜 재활 끝에 되찾은 영광이어서 더욱 값진 우승이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릎 십자인대가 끊어져 1년 동안 모래판을 떠났던 이슬기.

대학생 돌풍의 주역 김재환을 맞아 화려하게 재기했습니다.

이슬기는 김재환의 패기넘치는 공격을 되받아쳐, 첫 판을 따냈습니다.

기선을 잡은 이슬기는 이후에도 노련한 밀어치기로 김재환을 제압했습니다.

이슬기는 1년 간의 재활 끝에 복귀한 지 2개월 만에 생애 두번째 천하장사 타이틀을 차지했습니다.

<인터뷰> 이슬기 : "재활이 힘들었는데 열심히 운동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비록 준우승했지만, 20살 대학생 김재환의 선전은 인상적이었습니다.

마치 강호동을 연상케 하는 김재환은 쟁쟁한 선배들을 꺾으며, 차세대 장사로 주목받았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