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성에게 선물 사주기 위해 빈집털이 ‘황당’
입력 2013.11.20 (21:34) 수정 2013.11.21 (08: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신이 좋아하는 여성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빈집털이를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이 남성은 그 여성의 집에서까지 금품을 훔쳤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김기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새벽시간.

한 남자가 집 뒤쪽으로 돌아들어 가더니 잠시 후 정문으로 걸어나옵니다.

빈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쳐 도망치는 겁니다.

경찰에 붙잡힌 피의자는 49살 주모씨, 물건을 훔친 곳은 자신이 좋아하던 김 모 여인의 집이었습니다.

물건을 훔친 이유는 황당합니다.

도둑이 들어 여자가 불안하면 자신과 동거를 허락할 것으로 기대했다는 겁니다.

<녹취> 주00(피의자) : "혼자 사는 여자이기 때문에 무서움을 타게 되면 혹시 같이 사는걸 허락하지 않을까 싶어서. 남자가 필요하다는 그런 무서움을 느끼게 하려고 했는데"

주씨는 김 여인의 환심을 사려고 상습적으로 빈집털이를 해 선물공세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동거를 제안했지만 거절당하자 김 여인의 집을 털기로 한 것입니다.

하지만 김 여인은 주씨 대신에 경찰 신고를 선택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를 추적해 주씨를 검거했습니다.

<인터뷰> 이성찬(서울 광진경찰서 강력3팀) : "피해자랑 최근에 연락을 하고 만나고 있는 남성이 인천에 산다는 사실을 알게되서 피의자 인적사항을 특정하고"

경찰은 여섯 차례의 빈집털이로 천 4백여만원 어치의 금품을 훔친 주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여성에게 선물 사주기 위해 빈집털이 ‘황당’
    • 입력 2013-11-20 21:35:47
    • 수정2013-11-21 08:22:45
    뉴스 9
<앵커 멘트>

자신이 좋아하는 여성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빈집털이를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이 남성은 그 여성의 집에서까지 금품을 훔쳤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김기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새벽시간.

한 남자가 집 뒤쪽으로 돌아들어 가더니 잠시 후 정문으로 걸어나옵니다.

빈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쳐 도망치는 겁니다.

경찰에 붙잡힌 피의자는 49살 주모씨, 물건을 훔친 곳은 자신이 좋아하던 김 모 여인의 집이었습니다.

물건을 훔친 이유는 황당합니다.

도둑이 들어 여자가 불안하면 자신과 동거를 허락할 것으로 기대했다는 겁니다.

<녹취> 주00(피의자) : "혼자 사는 여자이기 때문에 무서움을 타게 되면 혹시 같이 사는걸 허락하지 않을까 싶어서. 남자가 필요하다는 그런 무서움을 느끼게 하려고 했는데"

주씨는 김 여인의 환심을 사려고 상습적으로 빈집털이를 해 선물공세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동거를 제안했지만 거절당하자 김 여인의 집을 털기로 한 것입니다.

하지만 김 여인은 주씨 대신에 경찰 신고를 선택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를 추적해 주씨를 검거했습니다.

<인터뷰> 이성찬(서울 광진경찰서 강력3팀) : "피해자랑 최근에 연락을 하고 만나고 있는 남성이 인천에 산다는 사실을 알게되서 피의자 인적사항을 특정하고"

경찰은 여섯 차례의 빈집털이로 천 4백여만원 어치의 금품을 훔친 주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