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세청, 수산업계·개성공단 입주기업에 세제 지원
입력 2013.11.22 (09:44) 수정 2013.11.22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방사능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업계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대해 국세청이 세무조사 연기 등 지원 방안을 내놨습니다.

정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요즘 수산시장에는 일본 방사능 여파로 손님이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지난 4월 가동이 중단됐다 9월 재가동에 들어간 개성공단 입주업체들도 아직까지 후유증을 겪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상호(개성공단기업협회 상무 : "장기간 문을 닫은 결과로 인해 그 여파가 아직까지 남아서 바이어 이탈 등으로 인해 현재도 아주 많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당장 세금 내는 것도 어렵다는 게 수산업계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하소연이었습니다.

국세청은 이에 따라 우선 수산물 유통업체와 수산시장 입주업체에 대해 세무조사를 연기하고 세금 납부기한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에는 부가가치세와 소득세 납부기한연장, 징수유예 등을 통해 지원합니다.

<인터뷰> 심달훈(국세청 법인납세국장) :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건의를 받아서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서 추진하기로 하였습니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4개월마다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중소기업의 어려움 해소를 정책에 적극 반영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 국세청, 수산업계·개성공단 입주기업에 세제 지원
    • 입력 2013-11-22 09:45:17
    • 수정2013-11-22 10:01:13
    930뉴스
<앵커 멘트>

일본 방사능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업계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대해 국세청이 세무조사 연기 등 지원 방안을 내놨습니다.

정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요즘 수산시장에는 일본 방사능 여파로 손님이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지난 4월 가동이 중단됐다 9월 재가동에 들어간 개성공단 입주업체들도 아직까지 후유증을 겪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상호(개성공단기업협회 상무 : "장기간 문을 닫은 결과로 인해 그 여파가 아직까지 남아서 바이어 이탈 등으로 인해 현재도 아주 많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당장 세금 내는 것도 어렵다는 게 수산업계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하소연이었습니다.

국세청은 이에 따라 우선 수산물 유통업체와 수산시장 입주업체에 대해 세무조사를 연기하고 세금 납부기한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에는 부가가치세와 소득세 납부기한연장, 징수유예 등을 통해 지원합니다.

<인터뷰> 심달훈(국세청 법인납세국장) :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건의를 받아서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서 추진하기로 하였습니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4개월마다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중소기업의 어려움 해소를 정책에 적극 반영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