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집권 연장 도모사건” vs 여 “대선 불복”
입력 2013.11.22 (12:02) 수정 2013.11.22 (15: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2차 공소장 변경을 신청한 이후, 여야의 대치가 더욱 격화되고 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야권의 특별검사 도입 요구는 대선 불복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여권에서도 검찰 수사와 관련해 할 말이 많지만 법원이 판단이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원내대표는 특히 정치권에서 사사건건 개입한다면 수사 결과는 정쟁 거리가 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기현 정책위의장도 민주당이 당리 당략 때문에 민생을 희생시키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특히 아동학대 처벌 관련 법안 등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학대받고 고통받은 아이들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국가 기관의 조직적 대선 개입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집권 연장을 도모한 사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한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실상을 모르고 있었다고 할지라도 정점에서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는 특히 특검 수사 대상인 새누리당이 특검 도입을 두려워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박근혜 대통령이 말로만 철저한 수사를 강조하고, 실제로는 외압으로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특검만이 해법이라고 강조하며, 황교안 법무장관의 해임 요구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 입니다.
  • 야 “집권 연장 도모사건” vs 여 “대선 불복”
    • 입력 2013-11-22 13:36:26
    • 수정2013-11-22 15:05:43
    뉴스 12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2차 공소장 변경을 신청한 이후, 여야의 대치가 더욱 격화되고 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야권의 특별검사 도입 요구는 대선 불복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여권에서도 검찰 수사와 관련해 할 말이 많지만 법원이 판단이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원내대표는 특히 정치권에서 사사건건 개입한다면 수사 결과는 정쟁 거리가 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기현 정책위의장도 민주당이 당리 당략 때문에 민생을 희생시키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특히 아동학대 처벌 관련 법안 등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학대받고 고통받은 아이들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국가 기관의 조직적 대선 개입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집권 연장을 도모한 사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한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실상을 모르고 있었다고 할지라도 정점에서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는 특히 특검 수사 대상인 새누리당이 특검 도입을 두려워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박근혜 대통령이 말로만 철저한 수사를 강조하고, 실제로는 외압으로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특검만이 해법이라고 강조하며, 황교안 법무장관의 해임 요구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