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세대 전투기, 2018년부터 ‘F-35 40대’ 도입
입력 2013.11.22 (16:59) 수정 2013.11.22 (17:1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영공을 책임질 차세대 전투기로 미국 록히드 마틴사의 F-35A가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오는 2018년부터 순차적으로 40대가 도입될 전망입니다.

보도에 금철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후 회의를 열어 차세대 전투기의 작전요구 성능으로 첨단 스텔스 기능과 전자전 능력을 공식화 했습니다.

F-35A와 유로파이터, F-15 사일런트 이글 가운데 이 조건을 만족시키는 전투기는 F-35A 밖에 없는 만큼 사실상 F-35가 차세대 전투기로 선정된 것입니다.

그러나 F-35A의 대당 가격이 천6백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여 공군이 요구하는 60대를 확보하긴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합참은 이에따라 8조 3천억 원의 예산으로 차세대 전투기 40대를 먼저 확보하고 나머지 20대는 안보 환경과 과학기술의 발전 추세를 고려해 '작전요구성능'을 재검토한 뒤 추후 확보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될 경우 F-35A 40대는 당초 계획보다 1년 늦은 오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에 걸쳐 전력화됩니다.

합참은 이에따른 전력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미 연합 전력 활용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와함께 그동안 '타당성 논란'을 빚었던 한국형 전투기, KFX 사업 개발 계획을 국방 중기계획 소요로 전환하고 사업을 추진하도록 의결했습니다.

군은 2020년을 전후해, 한국형 전투기 개발을 끝내고 2023년부터 전력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 차세대 전투기, 2018년부터 ‘F-35 40대’ 도입
    • 입력 2013-11-22 17:00:48
    • 수정2013-11-22 17:11:08
    뉴스 5
<앵커 멘트>

우리 영공을 책임질 차세대 전투기로 미국 록히드 마틴사의 F-35A가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오는 2018년부터 순차적으로 40대가 도입될 전망입니다.

보도에 금철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후 회의를 열어 차세대 전투기의 작전요구 성능으로 첨단 스텔스 기능과 전자전 능력을 공식화 했습니다.

F-35A와 유로파이터, F-15 사일런트 이글 가운데 이 조건을 만족시키는 전투기는 F-35A 밖에 없는 만큼 사실상 F-35가 차세대 전투기로 선정된 것입니다.

그러나 F-35A의 대당 가격이 천6백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여 공군이 요구하는 60대를 확보하긴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합참은 이에따라 8조 3천억 원의 예산으로 차세대 전투기 40대를 먼저 확보하고 나머지 20대는 안보 환경과 과학기술의 발전 추세를 고려해 '작전요구성능'을 재검토한 뒤 추후 확보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될 경우 F-35A 40대는 당초 계획보다 1년 늦은 오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에 걸쳐 전력화됩니다.

합참은 이에따른 전력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미 연합 전력 활용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와함께 그동안 '타당성 논란'을 빚었던 한국형 전투기, KFX 사업 개발 계획을 국방 중기계획 소요로 전환하고 사업을 추진하도록 의결했습니다.

군은 2020년을 전후해, 한국형 전투기 개발을 끝내고 2023년부터 전력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