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데스크 분석] ‘전기 난방’ 체계 바꿔야
입력 2013.11.22 (21:29) 수정 2013.11.22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날씨 많이 추워졌습니다.

혹시 이런 전기장판 지금 켜놓고 계신가요?

그런데 이 전기장판 중소형 냉장고 10대 정도 전기를 쓴다는 것도 아십니까?

석유난로 대신 쓰는 전기 히터는 약 20대 정도 보일러 대신 쓰는 전기 온풍기는 50여대분 정도의 전기를 씁니다.

이같은 난방 전기수요는 무려 원전 16기분, 전체 전기 공급량의 5분의 1을 넘습니다.

전기를 마치 땔감처럼 난방에 쓰는 지금 상황을 고쳐야 할 이유입니다.

특히 기름등으로 전기를 만들 때 40%, 그 전기를 다시 난방에 쓸 때 또 40%씩 에너지가 사라집니다.

기름 등으로 직접 난방하는 것보다, 약 배 이상 손실이 크다는 겁니다.

지금 원전 5기가 서 있고 또 다른 전력 비상기인 겨울철이 닥쳐왔습니다.

벌써 그제 경보 발령 직전 단계까지 갔습니다.

어제부터 전기료도 올랐습니다.

이제 더 이상 전기를 땔감처럼 쓸 수는 없습니다.

왜곡된 전기 난방 체계를 바꾸는 일이 시급합니다.

데스크 분석입니다.
  • [데스크 분석] ‘전기 난방’ 체계 바꿔야
    • 입력 2013-11-22 21:22:52
    • 수정2013-11-22 22:01:28
    뉴스 9
날씨 많이 추워졌습니다.

혹시 이런 전기장판 지금 켜놓고 계신가요?

그런데 이 전기장판 중소형 냉장고 10대 정도 전기를 쓴다는 것도 아십니까?

석유난로 대신 쓰는 전기 히터는 약 20대 정도 보일러 대신 쓰는 전기 온풍기는 50여대분 정도의 전기를 씁니다.

이같은 난방 전기수요는 무려 원전 16기분, 전체 전기 공급량의 5분의 1을 넘습니다.

전기를 마치 땔감처럼 난방에 쓰는 지금 상황을 고쳐야 할 이유입니다.

특히 기름등으로 전기를 만들 때 40%, 그 전기를 다시 난방에 쓸 때 또 40%씩 에너지가 사라집니다.

기름 등으로 직접 난방하는 것보다, 약 배 이상 손실이 크다는 겁니다.

지금 원전 5기가 서 있고 또 다른 전력 비상기인 겨울철이 닥쳐왔습니다.

벌써 그제 경보 발령 직전 단계까지 갔습니다.

어제부터 전기료도 올랐습니다.

이제 더 이상 전기를 땔감처럼 쓸 수는 없습니다.

왜곡된 전기 난방 체계를 바꾸는 일이 시급합니다.

데스크 분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