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수 ‘구멍’…올 9월까지 나라살림 29조 적자
입력 2013.11.29 (23:46) 수정 2013.11.30 (10:1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들어 지난 9월까지 나라 살림살이를 뜻하는 정부 재정이 29조 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의 불황으로 세금이 덜 걷히기 때문인데 내년도 문젭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출하면 기업들은 관련 부가가치세를 돌려받습니다.

기업들이 부가세를 얼마나 찾아가느냐가 기업활동을 재는 바로미터인데 수출 중소기업들이 많은 이 지역 세무당국은 최근 부가가치세 환급이 줄고 있다고 말합니다.

<녹취> 국세청 관계자 : "환급 수혜액이 많이 늘어나야지 법인이 좋아지는 겁니다. 수입이 많아지니까. 근데 그 부분이 자꾸줄어든다는얘기죠."

지난 9월까지 기업들이 돈 벌어 내는 법인세는 물론 소득세 등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조 6천억 원 덜 걷혔습니다.

여기에 세금 이외의 다른 정부 수입도 1조 5천억 원 정도 줄 걸로 전망됩니다.

수입은 부족한데 지출은 늘어나 9월까지 정부 재정적자는 29조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문제는 내년까지 이런 추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조영무(연구원) : "정부 채무가 급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현재와 같은 재정수지 적자 규모가 이어진 다고 한다면 향후에는 상당한 부담요인으 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정부는 내년 세수 목표를 올해보다 8조 천억 원 늘려 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세수 ‘구멍’…올 9월까지 나라살림 29조 적자
    • 입력 2013-11-30 09:29:20
    • 수정2013-11-30 10:14:5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올 들어 지난 9월까지 나라 살림살이를 뜻하는 정부 재정이 29조 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의 불황으로 세금이 덜 걷히기 때문인데 내년도 문젭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출하면 기업들은 관련 부가가치세를 돌려받습니다.

기업들이 부가세를 얼마나 찾아가느냐가 기업활동을 재는 바로미터인데 수출 중소기업들이 많은 이 지역 세무당국은 최근 부가가치세 환급이 줄고 있다고 말합니다.

<녹취> 국세청 관계자 : "환급 수혜액이 많이 늘어나야지 법인이 좋아지는 겁니다. 수입이 많아지니까. 근데 그 부분이 자꾸줄어든다는얘기죠."

지난 9월까지 기업들이 돈 벌어 내는 법인세는 물론 소득세 등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조 6천억 원 덜 걷혔습니다.

여기에 세금 이외의 다른 정부 수입도 1조 5천억 원 정도 줄 걸로 전망됩니다.

수입은 부족한데 지출은 늘어나 9월까지 정부 재정적자는 29조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문제는 내년까지 이런 추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조영무(연구원) : "정부 채무가 급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현재와 같은 재정수지 적자 규모가 이어진 다고 한다면 향후에는 상당한 부담요인으 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정부는 내년 세수 목표를 올해보다 8조 천억 원 늘려 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