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프장 500개 시대’의 경고…경영 위기 심각
입력 2013.12.02 (07:41) 수정 2013.12.02 (08: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골프장 예약은 하늘의 별 따기였고, 골프장 회원권의 투자가치는 부동산과 맞먹을 정도였는데요.

상황이 정 반대가 됐습니다.

구조조정과 기업회생절차란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골프장들의 경영 위기가 심각한데요, 정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골프장은 최근 이용요금 할인은 물론 캐디 없이도 골프를 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경쟁이 치열해져서입니다.

<인터뷰> 이해진(골프장 대표) : "골프장들이 비용을 절감하고 구조조정해서 사실은 뼈를 깍는 고통을 감내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전국의 골프장이 500개에 이를 정도로 포화상태가 되면서, 실제 경영상태를 보여주는 홀 당 이용객 수는 매년 줄고 있습니다.

때문에 경영난과 부실 등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골프장들이 최근 크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골프장만 19곳, 이런 곳에선 돌려받을 회원권 값이 반 토막 이하가 되기도 합니다.

<녹취> 방준하(골프장 회원) : "회사가 저지른 잘못을 왜 우리 회원들이 전부 책임을 져야 하는 건지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회원권 가격 추락으로 입회금 반환 요구도 쇄도해 돌려주지 못하는 골프장이 나올 정도입니다.

<인터뷰> 서천범(한국레저산업연구소 소장) : "이미 땅값과 공사비에 투자되었기 때문에 (골프장주들은)반환할 돈이 없고 이 때문에 입회금 반환 사태가 일어나고 있는 겁니다."

최근 금융당국은 골프장 18곳을 구조조정 대상으로 선정했습니다.

지난 해보다 4배 늘어난 수치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 ‘골프장 500개 시대’의 경고…경영 위기 심각
    • 입력 2013-12-02 07:42:53
    • 수정2013-12-02 08:57:0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골프장 예약은 하늘의 별 따기였고, 골프장 회원권의 투자가치는 부동산과 맞먹을 정도였는데요.

상황이 정 반대가 됐습니다.

구조조정과 기업회생절차란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골프장들의 경영 위기가 심각한데요, 정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골프장은 최근 이용요금 할인은 물론 캐디 없이도 골프를 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경쟁이 치열해져서입니다.

<인터뷰> 이해진(골프장 대표) : "골프장들이 비용을 절감하고 구조조정해서 사실은 뼈를 깍는 고통을 감내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전국의 골프장이 500개에 이를 정도로 포화상태가 되면서, 실제 경영상태를 보여주는 홀 당 이용객 수는 매년 줄고 있습니다.

때문에 경영난과 부실 등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골프장들이 최근 크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골프장만 19곳, 이런 곳에선 돌려받을 회원권 값이 반 토막 이하가 되기도 합니다.

<녹취> 방준하(골프장 회원) : "회사가 저지른 잘못을 왜 우리 회원들이 전부 책임을 져야 하는 건지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회원권 가격 추락으로 입회금 반환 요구도 쇄도해 돌려주지 못하는 골프장이 나올 정도입니다.

<인터뷰> 서천범(한국레저산업연구소 소장) : "이미 땅값과 공사비에 투자되었기 때문에 (골프장주들은)반환할 돈이 없고 이 때문에 입회금 반환 사태가 일어나고 있는 겁니다."

최근 금융당국은 골프장 18곳을 구조조정 대상으로 선정했습니다.

지난 해보다 4배 늘어난 수치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