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 트위터 계정 2600개 사용”
입력 2013.12.06 (06:34) 수정 2013.12.06 (11: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의 정치, 선거 개입 의혹 사건 재판에서 국정원 직원들이 트위터 글을 퍼뜨리는 데 2천 개가 넘는 계정을 썼다고 검찰이 밝혔습니다.

변호인측은 그러나 트윗 수집 자체가 개인정보법 위반이라며 증거로 채택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국정원 전부서장 회의에서 제주 해군기지 건설 문제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며칠 뒤 트위터에는 제주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던 한 대선후보를 비난하는 글이 올라옵니다.

이 글을 올린 트위터 계정은 국정원 직원들이 이용했다는 게 검찰 주장입니다.

국정원 댓글 사건 재판에서 검찰은, 국정원 직원들이 트위터 여론전을 위해 쓴 계정이 2600여 개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한 계정으로 글을 올린 뒤, 자동 복사 프로그램을 이용해 똑같은 글을 다른 계정으로 대량 확산시킨다는 설명입니다.

또 검찰은 국정원 직원의 이메일에서 트위터 계정을 서로 공유하고, 외부조력자에게도 계정을 전달하며 활동 지침을 내린 정황도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변호인 측은 트위터 계정과 글은 개인정보에 해당한다면서, 본인 동의 없이 수사에 활용하는 건 위법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각 계정을 사용한 직원이 특정되지 않아, 증거로 채택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각 계정의 팔로워가 몇 명이어서 파급력이 어느 정도였는지 검찰에 자료를 제공하라고 요구했지만, 트윗들이 수집되는 과정에서 위법이 있더라도 곧바로 증거에서 배제되지는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검찰 “국정원, 트위터 계정 2600개 사용”
    • 입력 2013-12-06 06:43:00
    • 수정2013-12-06 11:13:0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의 정치, 선거 개입 의혹 사건 재판에서 국정원 직원들이 트위터 글을 퍼뜨리는 데 2천 개가 넘는 계정을 썼다고 검찰이 밝혔습니다.

변호인측은 그러나 트윗 수집 자체가 개인정보법 위반이라며 증거로 채택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국정원 전부서장 회의에서 제주 해군기지 건설 문제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며칠 뒤 트위터에는 제주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던 한 대선후보를 비난하는 글이 올라옵니다.

이 글을 올린 트위터 계정은 국정원 직원들이 이용했다는 게 검찰 주장입니다.

국정원 댓글 사건 재판에서 검찰은, 국정원 직원들이 트위터 여론전을 위해 쓴 계정이 2600여 개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한 계정으로 글을 올린 뒤, 자동 복사 프로그램을 이용해 똑같은 글을 다른 계정으로 대량 확산시킨다는 설명입니다.

또 검찰은 국정원 직원의 이메일에서 트위터 계정을 서로 공유하고, 외부조력자에게도 계정을 전달하며 활동 지침을 내린 정황도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변호인 측은 트위터 계정과 글은 개인정보에 해당한다면서, 본인 동의 없이 수사에 활용하는 건 위법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각 계정을 사용한 직원이 특정되지 않아, 증거로 채택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각 계정의 팔로워가 몇 명이어서 파급력이 어느 정도였는지 검찰에 자료를 제공하라고 요구했지만, 트윗들이 수집되는 과정에서 위법이 있더라도 곧바로 증거에서 배제되지는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