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먹거리와 예술의 조화로 탄생한 케이크
입력 2013.12.06 (09:49) 수정 2013.12.06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에선 요즘 단지 맛있기만 한게 하니라 보기에도 예술적인 케익들이 인기입니다.

<리포트>

'티에리'씨는 케익 디자이너입니다.

케익을 작품이라고 말하는 그는 검은 바탕의 초콜렛을 도화지 삼아 그 위에 과일 장식을 올렸습니다.

마치 그림을 그리는 화가와 같은 모습인데요.

<인터뷰> 티에리(케익 디자이너) : "(당신은 화가인가요 제과제빵 요리산가요?) 둘 다입니다. 지금도 마치 그림 그리듯이 케익에 윤기를 내고 있죠."

실제로 그는 요리사가 되기 전 미술을 전공 했습니다.

그래서인지 그의 케익을 보면 명화 한 폭이 자연스럽게 연상됩니다.

스타일리스트 였던 '아닉'씨는 지금은 '맞춤 전문' 케익을 만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아닉(케익 디자이너) : "(지금 작업이 전직에서 하던 일과 비슷하시네요?) 맞아요.맞춤 옷을 재단하는 일과 비슷하죠."

점점 더 까다로와진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춰 케익 디자이너들은 먹거리도 예술로 승화시키고 있습니다.
  • 먹거리와 예술의 조화로 탄생한 케이크
    • 입력 2013-12-06 09:47:01
    • 수정2013-12-06 09:59:14
    930뉴스
<앵커 멘트>

프랑스에선 요즘 단지 맛있기만 한게 하니라 보기에도 예술적인 케익들이 인기입니다.

<리포트>

'티에리'씨는 케익 디자이너입니다.

케익을 작품이라고 말하는 그는 검은 바탕의 초콜렛을 도화지 삼아 그 위에 과일 장식을 올렸습니다.

마치 그림을 그리는 화가와 같은 모습인데요.

<인터뷰> 티에리(케익 디자이너) : "(당신은 화가인가요 제과제빵 요리산가요?) 둘 다입니다. 지금도 마치 그림 그리듯이 케익에 윤기를 내고 있죠."

실제로 그는 요리사가 되기 전 미술을 전공 했습니다.

그래서인지 그의 케익을 보면 명화 한 폭이 자연스럽게 연상됩니다.

스타일리스트 였던 '아닉'씨는 지금은 '맞춤 전문' 케익을 만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아닉(케익 디자이너) : "(지금 작업이 전직에서 하던 일과 비슷하시네요?) 맞아요.맞춤 옷을 재단하는 일과 비슷하죠."

점점 더 까다로와진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춰 케익 디자이너들은 먹거리도 예술로 승화시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