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델라 세기의 장례…기도로 하나 된 남아공
입력 2013.12.09 (06:14) 수정 2013.12.09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만델라 전 대통령의 장례는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하고 10만 인파가 모이는 세기의 장례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또 어제는 남아공 곳곳에서 만델라를 추모하는 기도가 잇따라 모두가 만델라의 명복을 빌며 하나가 됐습니다.

남아공에서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만델라의 동상이 서 있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광장,

꽃을 바치는 추모 행렬은 밤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추모객 : "만델라를 기억하고 싶습니다."

어제 낮에는 만델라를 위한 기도가 남아공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기독교와 회교, 유대교 등 모든 종교인과 신도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한마음이 됐습니다.

내일 열릴 추모식 등 장례 행사에는 모두 53개국의 정상과 지도급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 부부와 캐머런 영국 총리,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반기문 UN 사무총장 등이 추모객 명단에 올라 있습니다.

추모식은 제 뒤로 보이는 요하네스버그의 축구 경기장에서 열리는데, 현재 마지막 준비가 한창입니다.

대형 무대가 설치되고 있는 경기장은 9만 5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추모식 참석자는 10만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만델라의 시신은 오는 11일부터 공개된 뒤 오는 15일 그를 맞을 영원의 빛이 불을 밝힌 자신의 고향 쿠누에 안장됩니다.

남아공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만델라 세기의 장례…기도로 하나 된 남아공
    • 입력 2013-12-09 06:15:53
    • 수정2013-12-09 07:12: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만델라 전 대통령의 장례는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하고 10만 인파가 모이는 세기의 장례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또 어제는 남아공 곳곳에서 만델라를 추모하는 기도가 잇따라 모두가 만델라의 명복을 빌며 하나가 됐습니다.

남아공에서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만델라의 동상이 서 있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광장,

꽃을 바치는 추모 행렬은 밤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추모객 : "만델라를 기억하고 싶습니다."

어제 낮에는 만델라를 위한 기도가 남아공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기독교와 회교, 유대교 등 모든 종교인과 신도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한마음이 됐습니다.

내일 열릴 추모식 등 장례 행사에는 모두 53개국의 정상과 지도급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 부부와 캐머런 영국 총리,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반기문 UN 사무총장 등이 추모객 명단에 올라 있습니다.

추모식은 제 뒤로 보이는 요하네스버그의 축구 경기장에서 열리는데, 현재 마지막 준비가 한창입니다.

대형 무대가 설치되고 있는 경기장은 9만 5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추모식 참석자는 10만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만델라의 시신은 오는 11일부터 공개된 뒤 오는 15일 그를 맞을 영원의 빛이 불을 밝힌 자신의 고향 쿠누에 안장됩니다.

남아공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