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인철의 신문 브리핑] “이어도 상공 넘보지 말라” 외
입력 2013.12.09 (06:29) 수정 2013.12.09 (08: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안녕하십니까. 먼저 오늘의 신문 헤드라인 보시겠습니다.

동아일봅니다.

"이어도 상공 넘보지 말라" 라는 기삽니다.

이어도와 마라도, 홍도를 포함하는 확장된 새로운 방공식별구역을 62년 만에 선포한 우리 정부는 오는 15일, 주변국들에게 정식 통보하고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는 내용입니다.

경향신문은 한국과 중국,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에 이어도가 모두 겹치는 지역으로 재편된 새로운 국면 전환으로 세 나라 사이 갈등의 불씨는 남겼다고 보도했습니다.

중앙일보는, 중국발 초미세먼지가 한반도의 골칫거리로 등장한 가운데 각각의 측정소를 운영하고 있는 환경부와 기상청이 정보 공유 등의 협업을 외면하고 있다며, 부처 칸막이를 없애 서해에 '회색 재앙' 감시 벨트를 짜자고 제안했습니다.

한국일보는 집권 2년을 맞는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시장 경제를 실험하고 장거리 로켓 발사와 3차 핵실험을 강행하는 등 불안한 실험을 하고 있어, 3대 세습 독재의 불안정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국민일보는 이달부터 대부업계와 은행 등 전 금융 기관의 빚 독촉을 하루 세 차례까지만 허용하고 가족 등 제3자가 대신 갚도록 강요 못하게 하는 내용의 채권 추심 가이드라인을 금융권 내규에 반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일경제신문은 검찰과 국세청 등 관련 당국이 주가 조작 등 증권 범죄에 뒷돈을 대준 30여 명의 전주를 색출하기 위해 천억 원대의 자금 추적에 나섰다고 전했습니다.

다음은 신문 사설 보시겠습니다.

먼저 조선일봅니다.

조선일보는 "원전 비리엔 어떤 중형도 과하지 않아"

중앙일보는 "'검찰 정치'의 고리 끊어야 검찰이 산다"

한겨레신문은 "방공식별구역 확대와 이후의 과제"

한국일보는 "'대선 불복' 민주당 명확한 입장은 무엇인가"

세계일보는 "'눈먼 돈' 취급 받는 국고 보조금, 새는 구멍 철저히 막아야"란 사설을 보도했습니다.

다음은 눈길 가는 기삽니다.

한국일보는 197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세계 최대 인삼 생산과 수출국이었던 우리나라가 최근 뿌리삼 수출 분야에서 23%의 시장 점유율로, 30.2%인 캐나다에 밀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생산량도 34.3%로 55.9%인 중국에 뒤쳐지고 있는 데다 가공 식품 시장에선 외국 기업의 하청 신세로 전락해 김치에 이어 인삼마저 종주국의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서울신문은 원자력 발전소 관련 비리와 고장, 사고가 잇따르면서 올해 국내 23개 원전 이용률은 75%로, 25년 만에 최저를 기록해 한때 90%대의 세계 최고 아성이 무색하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지금까지 신문 브리핑이었습니다.
  • [정인철의 신문 브리핑] “이어도 상공 넘보지 말라” 외
    • 입력 2013-12-09 06:30:15
    • 수정2013-12-09 08:41:17
    뉴스광장 1부
안녕하십니까. 먼저 오늘의 신문 헤드라인 보시겠습니다.

동아일봅니다.

"이어도 상공 넘보지 말라" 라는 기삽니다.

이어도와 마라도, 홍도를 포함하는 확장된 새로운 방공식별구역을 62년 만에 선포한 우리 정부는 오는 15일, 주변국들에게 정식 통보하고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는 내용입니다.

경향신문은 한국과 중국,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에 이어도가 모두 겹치는 지역으로 재편된 새로운 국면 전환으로 세 나라 사이 갈등의 불씨는 남겼다고 보도했습니다.

중앙일보는, 중국발 초미세먼지가 한반도의 골칫거리로 등장한 가운데 각각의 측정소를 운영하고 있는 환경부와 기상청이 정보 공유 등의 협업을 외면하고 있다며, 부처 칸막이를 없애 서해에 '회색 재앙' 감시 벨트를 짜자고 제안했습니다.

한국일보는 집권 2년을 맞는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시장 경제를 실험하고 장거리 로켓 발사와 3차 핵실험을 강행하는 등 불안한 실험을 하고 있어, 3대 세습 독재의 불안정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국민일보는 이달부터 대부업계와 은행 등 전 금융 기관의 빚 독촉을 하루 세 차례까지만 허용하고 가족 등 제3자가 대신 갚도록 강요 못하게 하는 내용의 채권 추심 가이드라인을 금융권 내규에 반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일경제신문은 검찰과 국세청 등 관련 당국이 주가 조작 등 증권 범죄에 뒷돈을 대준 30여 명의 전주를 색출하기 위해 천억 원대의 자금 추적에 나섰다고 전했습니다.

다음은 신문 사설 보시겠습니다.

먼저 조선일봅니다.

조선일보는 "원전 비리엔 어떤 중형도 과하지 않아"

중앙일보는 "'검찰 정치'의 고리 끊어야 검찰이 산다"

한겨레신문은 "방공식별구역 확대와 이후의 과제"

한국일보는 "'대선 불복' 민주당 명확한 입장은 무엇인가"

세계일보는 "'눈먼 돈' 취급 받는 국고 보조금, 새는 구멍 철저히 막아야"란 사설을 보도했습니다.

다음은 눈길 가는 기삽니다.

한국일보는 197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세계 최대 인삼 생산과 수출국이었던 우리나라가 최근 뿌리삼 수출 분야에서 23%의 시장 점유율로, 30.2%인 캐나다에 밀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생산량도 34.3%로 55.9%인 중국에 뒤쳐지고 있는 데다 가공 식품 시장에선 외국 기업의 하청 신세로 전락해 김치에 이어 인삼마저 종주국의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서울신문은 원자력 발전소 관련 비리와 고장, 사고가 잇따르면서 올해 국내 23개 원전 이용률은 75%로, 25년 만에 최저를 기록해 한때 90%대의 세계 최고 아성이 무색하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지금까지 신문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