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새벽 도로에 정차해 있던 화물차서 화재
입력 2013.12.09 (07:38) 수정 2013.12.09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도로 위에 세워져 있던 화물차에서 불이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에 나섰습니다.

밤사이 사건 사고,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과일을 실은 화물차 적재함이 뼈대만 앙상히 남았습니다.

화물차 주변에는 타다 남은 과일이 흩어져 있습니다.

서울 가산동의 도로에 정차해 있던 화물차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새벽 3시쯤.

이 사고로 실려있던 과일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화물차 적재함의 덮개에서 불이 시작된 점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8시 반쯤 서울 잠원동의 한 상가에 있는 직업소개소에서 불이나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무실 안에 있던 냉장고 등 가전제품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9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전기합선으로 인해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오늘 새벽 도로에 정차해 있던 화물차서 화재
    • 입력 2013-12-09 07:40:39
    • 수정2013-12-09 07:54: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오늘 새벽 도로 위에 세워져 있던 화물차에서 불이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에 나섰습니다.

밤사이 사건 사고,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과일을 실은 화물차 적재함이 뼈대만 앙상히 남았습니다.

화물차 주변에는 타다 남은 과일이 흩어져 있습니다.

서울 가산동의 도로에 정차해 있던 화물차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새벽 3시쯤.

이 사고로 실려있던 과일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화물차 적재함의 덮개에서 불이 시작된 점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8시 반쯤 서울 잠원동의 한 상가에 있는 직업소개소에서 불이나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무실 안에 있던 냉장고 등 가전제품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9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전기합선으로 인해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