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인철의 신문 브리핑] 장성택 처형…김정은 ‘단종의 역사’ 두려웠나 외
입력 2013.12.14 (06:30) 수정 2013.12.14 (09:3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녕하십니까. 먼저 오늘의 신문 헤드라인 보시겠습니다.

중앙일봅니다.

"장성택 처형, 김정은은 '숙부인 수양에게 쫓겨난 단종의 역사' 두려웠나" 라는 기사입니다.

김일성의 사위로 간택돼 꼭 40년 동안 권세를 누려온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노동당 확대회의에서 끌려나간 지 나흘 만인 지난 12일,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에서 국가전복음모죄가 적용돼 즉시 사형에 처해졌다는 내용입니다.

동아일보는 장성택 처형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북한이 공개한 판결 보도문에는 아이러니하게도 경제 붕괴 위기와 반김정은 세력의 존재가 있음을 상세히 드러내고 있어, 김정은 체제의 불안을 자인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향신문은 장성택 처형에 대해 미국이 '북한 체제의 극단적 잔인함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논평한 가운데 중국과 일본은 '북한 내부의 일' '냉정히 정세를 주시하겠다'고 밝혔다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한국일보는,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상황을 위중하게 보고 있고 우리 군도 '북한군 내부의 충성 경쟁 등이 오판이나 대남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국민일보는 의료와 교육 등 서비스 산업에 대한 정부의 육성 방안이 나왔지만 10년째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의료 영리법인의 허용과 비변호사의 로펌 설립 허용 등에는 접근하지 못해, 논란만 증폭시키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경제신문은 지난 2011년 7월 도로명 주소의 공식 발표 이후 정부가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쳤지만 최근 전국 우편물의 도로명 주소 사용률은 평균 17% 뿐이어서 내년에 전면 시행되는 도로명 주소로 인해 택배도 길을 잃을 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다음은 신문 사설 보시겠습니다.

먼저 중앙일봅니다.

중앙일보는 "기업인 처벌, 봐주기도 과잉도 곤란"

동아일보는 "장성택 체포 나흘 만의 처형, 잔혹한 야만에 경악한다"

경향신문은 "투자 지상주의 앞세워 의료와 교육 민영화 밀어붙이나"

국민일보는 "집권당이 장외 규탄 집회 할 때인가"

서울신문은 "군산 '송전선로 합의'에서 갈등 해결 방도 찾자"란 사설을 보도했습니다.

다음은 눈길 가는 기삽니다.

조선일보는 한 유명 개그우먼이 자신의 SNS에 '부산 공연에 늦어 구급차라는 걸 처음 타고 이동하는 중'이라는 글과 함께 인증 사진까지 올려 논란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구급차를 개인 스케줄을 위해 쓰는 이런 거짓 환자가 위급 환자의 생명을 위태롭게 한다'는 등 네티즌의 비난 글이 쏟아졌고, 부산시도 '구급차업체를 파악해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행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신문 브리핑이었습니다.
  • [정인철의 신문 브리핑] 장성택 처형…김정은 ‘단종의 역사’ 두려웠나 외
    • 입력 2013-12-14 08:50:57
    • 수정2013-12-14 09:36:0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안녕하십니까. 먼저 오늘의 신문 헤드라인 보시겠습니다.

중앙일봅니다.

"장성택 처형, 김정은은 '숙부인 수양에게 쫓겨난 단종의 역사' 두려웠나" 라는 기사입니다.

김일성의 사위로 간택돼 꼭 40년 동안 권세를 누려온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노동당 확대회의에서 끌려나간 지 나흘 만인 지난 12일,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에서 국가전복음모죄가 적용돼 즉시 사형에 처해졌다는 내용입니다.

동아일보는 장성택 처형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북한이 공개한 판결 보도문에는 아이러니하게도 경제 붕괴 위기와 반김정은 세력의 존재가 있음을 상세히 드러내고 있어, 김정은 체제의 불안을 자인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향신문은 장성택 처형에 대해 미국이 '북한 체제의 극단적 잔인함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논평한 가운데 중국과 일본은 '북한 내부의 일' '냉정히 정세를 주시하겠다'고 밝혔다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한국일보는,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상황을 위중하게 보고 있고 우리 군도 '북한군 내부의 충성 경쟁 등이 오판이나 대남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국민일보는 의료와 교육 등 서비스 산업에 대한 정부의 육성 방안이 나왔지만 10년째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의료 영리법인의 허용과 비변호사의 로펌 설립 허용 등에는 접근하지 못해, 논란만 증폭시키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경제신문은 지난 2011년 7월 도로명 주소의 공식 발표 이후 정부가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쳤지만 최근 전국 우편물의 도로명 주소 사용률은 평균 17% 뿐이어서 내년에 전면 시행되는 도로명 주소로 인해 택배도 길을 잃을 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다음은 신문 사설 보시겠습니다.

먼저 중앙일봅니다.

중앙일보는 "기업인 처벌, 봐주기도 과잉도 곤란"

동아일보는 "장성택 체포 나흘 만의 처형, 잔혹한 야만에 경악한다"

경향신문은 "투자 지상주의 앞세워 의료와 교육 민영화 밀어붙이나"

국민일보는 "집권당이 장외 규탄 집회 할 때인가"

서울신문은 "군산 '송전선로 합의'에서 갈등 해결 방도 찾자"란 사설을 보도했습니다.

다음은 눈길 가는 기삽니다.

조선일보는 한 유명 개그우먼이 자신의 SNS에 '부산 공연에 늦어 구급차라는 걸 처음 타고 이동하는 중'이라는 글과 함께 인증 사진까지 올려 논란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구급차를 개인 스케줄을 위해 쓰는 이런 거짓 환자가 위급 환자의 생명을 위태롭게 한다'는 등 네티즌의 비난 글이 쏟아졌고, 부산시도 '구급차업체를 파악해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행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신문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