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진·진단 지연 등 ‘종합건강검진’ 피해 증가
입력 2013.12.14 (06:41) 수정 2013.12.14 (15: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종합건강검진과 관련한 소비자 피해 신고가 해마다 늘고 있는데요,

오진이나 진단 지연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많았습니다.

생활경제 소식, 한보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소비자원은 종합건강검진 관련 피해구제 신청건수가 지난 2010년에는 11건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지난 10월까지 37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형별로는 오진과 진단지연 피해가 65%로 가장 많고, 검사 부주의 14%, 환급 거부 11%, 검사 결과 통보 오류 10% 순이었습니다.

소비자원은 이에 따라 서울 대형병원의 종합건강검진을 상대로 소비자가 직접 서비스의 질을 비교 평가하는 '소비자 톡톡'을 홈페이지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의 아파트 4곳 중 1곳은 3.3㎡당 전셋값이 천만 원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부동산써브는 이달 둘째 주 기준으로 3.3㎡당 전셋값이 천만 원을 넘는 가구가 35만 5천여 곳으로 전체 아파트의 27%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가 7만 8천여 가구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 송파구, 양천구 순이었습니다.

3.3㎡당 전셋값이 천만 원을 넘는 가구는 지난 2008년 말에는 3만 8천여 곳에 그쳤지만, 거의 5년 만에 9배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 오진·진단 지연 등 ‘종합건강검진’ 피해 증가
    • 입력 2013-12-14 08:56:03
    • 수정2013-12-14 15:03: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종합건강검진과 관련한 소비자 피해 신고가 해마다 늘고 있는데요,

오진이나 진단 지연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많았습니다.

생활경제 소식, 한보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소비자원은 종합건강검진 관련 피해구제 신청건수가 지난 2010년에는 11건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지난 10월까지 37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형별로는 오진과 진단지연 피해가 65%로 가장 많고, 검사 부주의 14%, 환급 거부 11%, 검사 결과 통보 오류 10% 순이었습니다.

소비자원은 이에 따라 서울 대형병원의 종합건강검진을 상대로 소비자가 직접 서비스의 질을 비교 평가하는 '소비자 톡톡'을 홈페이지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의 아파트 4곳 중 1곳은 3.3㎡당 전셋값이 천만 원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부동산써브는 이달 둘째 주 기준으로 3.3㎡당 전셋값이 천만 원을 넘는 가구가 35만 5천여 곳으로 전체 아파트의 27%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가 7만 8천여 가구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 송파구, 양천구 순이었습니다.

3.3㎡당 전셋값이 천만 원을 넘는 가구는 지난 2008년 말에는 3만 8천여 곳에 그쳤지만, 거의 5년 만에 9배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