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장성택 처형 향후 정세?
中소식통 “중국 내 북한 무역일꾼 대거 귀국”
입력 2013.12.14 (14:14) 수정 2013.12.31 (19:32) 국제
북한이 중국과 경제협력사업을 진두지휘했던 장성택 처형 시점을 전후해, 중국에 파견한 무역 관련 인물들을 대거 불러들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성택 부위원장은 그 동안 중국과의 경협에서 광범위한 사업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이 같은 소환을 시작으로 '장성택 세력'의 정리와 단속이 본격화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국 내 대북 소식통들은 선양과 단둥 등지에서 활동하던 북한 무역일꾼 상당수가 이번 주부터 급히 본국으로 소환되고 있는데, 그 규모와 갑작스러움 등으로 미뤄 오는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2주기 추모 행사와는 별개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한 중국인은 "북한 당국이 학교와 직장, 지역별로 장성택을 성토하는 글쓰기 대회를 대대적으로 진행 중"이라면서, "'반역자 장성택'의 처형이 지당하고 김정은 제1위원장을 끝까지 옹위할 것을 다짐하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 中소식통 “중국 내 북한 무역일꾼 대거 귀국”
    • 입력 2013-12-14 14:14:38
    • 수정2013-12-31 19:32:30
    국제
북한이 중국과 경제협력사업을 진두지휘했던 장성택 처형 시점을 전후해, 중국에 파견한 무역 관련 인물들을 대거 불러들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성택 부위원장은 그 동안 중국과의 경협에서 광범위한 사업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이 같은 소환을 시작으로 '장성택 세력'의 정리와 단속이 본격화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국 내 대북 소식통들은 선양과 단둥 등지에서 활동하던 북한 무역일꾼 상당수가 이번 주부터 급히 본국으로 소환되고 있는데, 그 규모와 갑작스러움 등으로 미뤄 오는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2주기 추모 행사와는 별개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한 중국인은 "북한 당국이 학교와 직장, 지역별로 장성택을 성토하는 글쓰기 대회를 대대적으로 진행 중"이라면서, "'반역자 장성택'의 처형이 지당하고 김정은 제1위원장을 끝까지 옹위할 것을 다짐하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