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화점 판매수수료 인하 시늉만…차별도 여전
입력 2013.12.19 (06:45) 수정 2013.12.19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백화점들이 입점업체와 동반 성장한다며 판매 수수료 대폭 깎아주겠다고 약속한 적이 있는데요.

생색내기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말 그대로 찔끔 인하에 그친데다, 해외 유명브랜드와 국내 브랜드, 대기업, 중소업체 간의 차별도 여전했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7개 백화점의 판매수수료율을 조사해보니, 평균 28.5%로, 2년 전 29.2%보다 0.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백화점별로는 롯데와 현대, 신세계 백화점의 수수료율이 평균 0.5에서 1%포인트 낮아졌지만, 갤러리아와 NC 백화점은 오히려 각각 0.2, 0.7%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해외 유명 브랜드나 대기업 입점업체에 비해 국내, 중소업체를 차별하는 관행도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롯데와 NC, 동아백화점은 대기업 입점업체보다 중소업체에 많게는 1.5% 포인트 더 많은 수수료율을 부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녹취> 송정원(공정거래위원회 유통거래과장) : "계약 기간 중 판매수수료율 부당 변경 등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적발시 엄중제재할 것입니다."

6개 TV홈쇼핑 업체들의 경우 판매수수료율이 2년 전보다 오히려 0.3% 포인트 높아졌고, 대기업은 32%, 중소업체는 34.7%로 수수료율 차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기획재정부는 내년 대학생 근로장학금을 올해 천431억 원보다 512억 원, 35.8% 늘린 천943억 원 규모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7만 2천 명이던 지원대상도 내년에는 2만 8천 명 늘리기로 했습니다.

근로장학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대학생에게 교내외 일자리를 제공해 인건비 성격으로 지원하는 장학금입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백화점 판매수수료 인하 시늉만…차별도 여전
    • 입력 2013-12-19 06:54:18
    • 수정2013-12-19 07:32: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백화점들이 입점업체와 동반 성장한다며 판매 수수료 대폭 깎아주겠다고 약속한 적이 있는데요.

생색내기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말 그대로 찔끔 인하에 그친데다, 해외 유명브랜드와 국내 브랜드, 대기업, 중소업체 간의 차별도 여전했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7개 백화점의 판매수수료율을 조사해보니, 평균 28.5%로, 2년 전 29.2%보다 0.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백화점별로는 롯데와 현대, 신세계 백화점의 수수료율이 평균 0.5에서 1%포인트 낮아졌지만, 갤러리아와 NC 백화점은 오히려 각각 0.2, 0.7%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해외 유명 브랜드나 대기업 입점업체에 비해 국내, 중소업체를 차별하는 관행도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롯데와 NC, 동아백화점은 대기업 입점업체보다 중소업체에 많게는 1.5% 포인트 더 많은 수수료율을 부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녹취> 송정원(공정거래위원회 유통거래과장) : "계약 기간 중 판매수수료율 부당 변경 등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적발시 엄중제재할 것입니다."

6개 TV홈쇼핑 업체들의 경우 판매수수료율이 2년 전보다 오히려 0.3% 포인트 높아졌고, 대기업은 32%, 중소업체는 34.7%로 수수료율 차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기획재정부는 내년 대학생 근로장학금을 올해 천431억 원보다 512억 원, 35.8% 늘린 천943억 원 규모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7만 2천 명이던 지원대상도 내년에는 2만 8천 명 늘리기로 했습니다.

근로장학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대학생에게 교내외 일자리를 제공해 인건비 성격으로 지원하는 장학금입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