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용대, 셔틀콕 전설들과 승부…결과는?
입력 2013.12.19 (11:18) 수정 2013.12.19 (13:28)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윙크보이’ 이용대 선수의 우상!

바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대선배, 박주봉과 김동문인데요~

이용대가 KBS 우리동네 예체능 프로그램을 통해 두 대선배와 대결을 펼치며 추억을 쌓았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현직 셔틀콕 스타들이 우리동네 예체능 녹화장에 등장합니다.

꽃미남 스타 이용대를 반기는 함성이 역시 가장 큽니다.

이용대는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했습니다

유연성과 짝을 이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두 대선배 박주봉, 김동문과 첫 복식 대결을 펼쳤습니다.

실전처럼 펼쳐진 경기, 박진감 넘쳤습니다.

<인터뷰> 이용대 : "제 롤 모델이었던 박주봉,김동문 선배님들과 경기를 해 본게 좋은 추억"

<인터뷰> 박주봉 : "실제 이용대를 상대해보니까 역시 좋은 선수이다를 재확인했다"

강호동씨는 특유의 익살을 발휘하며 이용대에게 덕담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강호동 : "25년만에 스포츠뉴스 인터뷰해 봅니다. 다음 올림픽에서도 멋진 경기 부탁해요 화이팅!"

이동수와 하태권까지 포함한 6명의 스타들은 배드민턴 기술도 전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녹취> "배드민턴 사랑해 주세요"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이용대, 셔틀콕 전설들과 승부…결과는?
    • 입력 2013-12-19 10:47:55
    • 수정2013-12-19 13:28:20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윙크보이’ 이용대 선수의 우상!

바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대선배, 박주봉과 김동문인데요~

이용대가 KBS 우리동네 예체능 프로그램을 통해 두 대선배와 대결을 펼치며 추억을 쌓았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현직 셔틀콕 스타들이 우리동네 예체능 녹화장에 등장합니다.

꽃미남 스타 이용대를 반기는 함성이 역시 가장 큽니다.

이용대는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했습니다

유연성과 짝을 이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두 대선배 박주봉, 김동문과 첫 복식 대결을 펼쳤습니다.

실전처럼 펼쳐진 경기, 박진감 넘쳤습니다.

<인터뷰> 이용대 : "제 롤 모델이었던 박주봉,김동문 선배님들과 경기를 해 본게 좋은 추억"

<인터뷰> 박주봉 : "실제 이용대를 상대해보니까 역시 좋은 선수이다를 재확인했다"

강호동씨는 특유의 익살을 발휘하며 이용대에게 덕담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강호동 : "25년만에 스포츠뉴스 인터뷰해 봅니다. 다음 올림픽에서도 멋진 경기 부탁해요 화이팅!"

이동수와 하태권까지 포함한 6명의 스타들은 배드민턴 기술도 전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녹취> "배드민턴 사랑해 주세요"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