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명보 나눔 그라운드 ‘11년째 축구산타’
입력 2013.12.19 (21:51) 수정 2013.12.19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03년부터 10년 동안 매해 연말이면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 준 행사가 있습니다.

올해로 11회 째 맞는 홍명보 자선축구 이야기입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매년 이맘때쯤이면 꼭 생각납니다.

3만명이 함께하는 캐롤송 부르기 기네스 기록 도전.

산타로 변신해 그라운드에서 사랑을 선물했습니다.

지난해까지 모두 17억 7천만원을 기부했습니다.

<인터뷰> 홍명보(홍명보장학재단 이사장) : "자선 축구를 통해 소외 계층에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11회 째인 올해는 해외파 올스타와 K리그 올스타의 대결입니다.

김신욱은 첫 참가의 기쁨과, 상대팀으로 만나는 손흥민과의 대결에 설렘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 김신욱 : "홍명보 자선 경기를 늘 텔레비전으로 봤고 부러워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에 불리고 인터뷰까지 해서 뜻깊다. 손흥민보다 1골 더 넣고 손흥민을 막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수익금을 통해 소아암을 극복한 어린이가 직접 경기에 참가하는 감동의 이벤트도 마련됩니다.

따뜻한 온기로 채워질 나눔의 그라운드, 오는 29일 KBS가 함께 합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홍명보 나눔 그라운드 ‘11년째 축구산타’
    • 입력 2013-12-19 21:52:02
    • 수정2013-12-19 22:19:55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2003년부터 10년 동안 매해 연말이면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 준 행사가 있습니다.

올해로 11회 째 맞는 홍명보 자선축구 이야기입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매년 이맘때쯤이면 꼭 생각납니다.

3만명이 함께하는 캐롤송 부르기 기네스 기록 도전.

산타로 변신해 그라운드에서 사랑을 선물했습니다.

지난해까지 모두 17억 7천만원을 기부했습니다.

<인터뷰> 홍명보(홍명보장학재단 이사장) : "자선 축구를 통해 소외 계층에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11회 째인 올해는 해외파 올스타와 K리그 올스타의 대결입니다.

김신욱은 첫 참가의 기쁨과, 상대팀으로 만나는 손흥민과의 대결에 설렘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 김신욱 : "홍명보 자선 경기를 늘 텔레비전으로 봤고 부러워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에 불리고 인터뷰까지 해서 뜻깊다. 손흥민보다 1골 더 넣고 손흥민을 막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수익금을 통해 소아암을 극복한 어린이가 직접 경기에 참가하는 감동의 이벤트도 마련됩니다.

따뜻한 온기로 채워질 나눔의 그라운드, 오는 29일 KBS가 함께 합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