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에 700억대 포탄 제조기술 밀수출
입력 2014.01.06 (12:28) 수정 2014.01.06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얀마에 우리 군의 포탄 제조기술을 이전해 주고 수백억 원을 챙긴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넘긴 기술 대부분이 우리 군의 핵심 포탄 기술인데다 미얀마는 북한과 무기거래를 한 적이 있어 북으로의 기술 유출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직원 20명을 둔 산업기계 제조업체입니다.

이 업체대표 58살 임모씨는 2010년 9월 미얀마 국방산업소에 포탄 제조기술을 이전해 주는 대신 760억 원을 받기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들이 넘겨준 기술은 105밀리미터 고폭탄과 105밀리미터 곡사포용 대전차고폭탄 등 여섯(6)종.

모두가 우리 군의 주력 포탄 제조기술과 밀접해 당국의 허가 없이는 해외수출이 금지돼 있습니다.

임씨는 자동차 부품을 수출한다고 허위 등록하고, 포탄 제조를 위한 금형을 미얀마로 반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씨는 또 방산업체 근무경력이 있는 직원들을 미얀마 현지로 보내 포탄 생산시설까지 건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영문(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 : " 500 파운드 항공투하탄, 자탄 등의 제조기술은 대량살상무기에 해당되고 엄격히 국가 간 이동이 통제되고 있는 기술입니다."

검찰은 업체 대표 임씨를 구속기소하고 직원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포탄 제조기술을 넘겨받은 미얀마 국방산업소가 북한과도 무기거래를 한 적이 있는만큼, 검찰은 우리 기술이 북으로 유출됐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미얀마에 700억대 포탄 제조기술 밀수출
    • 입력 2014-01-06 12:28:52
    • 수정2014-01-06 13:01:22
    뉴스 12
<앵커 멘트>

미얀마에 우리 군의 포탄 제조기술을 이전해 주고 수백억 원을 챙긴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넘긴 기술 대부분이 우리 군의 핵심 포탄 기술인데다 미얀마는 북한과 무기거래를 한 적이 있어 북으로의 기술 유출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직원 20명을 둔 산업기계 제조업체입니다.

이 업체대표 58살 임모씨는 2010년 9월 미얀마 국방산업소에 포탄 제조기술을 이전해 주는 대신 760억 원을 받기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들이 넘겨준 기술은 105밀리미터 고폭탄과 105밀리미터 곡사포용 대전차고폭탄 등 여섯(6)종.

모두가 우리 군의 주력 포탄 제조기술과 밀접해 당국의 허가 없이는 해외수출이 금지돼 있습니다.

임씨는 자동차 부품을 수출한다고 허위 등록하고, 포탄 제조를 위한 금형을 미얀마로 반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씨는 또 방산업체 근무경력이 있는 직원들을 미얀마 현지로 보내 포탄 생산시설까지 건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영문(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 : " 500 파운드 항공투하탄, 자탄 등의 제조기술은 대량살상무기에 해당되고 엄격히 국가 간 이동이 통제되고 있는 기술입니다."

검찰은 업체 대표 임씨를 구속기소하고 직원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포탄 제조기술을 넘겨받은 미얀마 국방산업소가 북한과도 무기거래를 한 적이 있는만큼, 검찰은 우리 기술이 북으로 유출됐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