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종 마약 밀수·투약 원어민 교사 등 18명 적발
입력 2014.01.06 (19:11) 수정 2014.01.06 (20:3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종마약을 국내로 몰래 반입해 투약 또는 판매해 온 외국인들이 검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 가운데는 현직 초등학교와 중학교 원어민 교사도 포함됐습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외국인들이 국내로 밀수입한 신종 마약입니다.

JWH-018, 이른바 스파이스로 알려진 이 마약은 환각효과가 천연대마보다 5배나 강합니다.

DMT라 불리며 강한 환각증상을 유발하는 이 신종마약도 최근 중국과 네덜란드 등지에서 밀반입되고 있습니다.

이 신종마약을 국내로 들여와 투약하거나 판매한 18명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이들 가운데는 현직 초등학교와 중학교 원어민 교사도 한 명씩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나머지도 학원 강사와 미 군속 등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마약을 투약한 직후 수업이나 근무를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인터넷으로 마약을 주문한 뒤 국제우편을 통해 밀반입했으며, 주로 자신의 집 등에서 은밀히 투약하거나 거래해 왔습니다.

기존의 마약보다 해외 구매가 쉬워 국내 반입량도 2년 사이 3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인터뷰> 김옥환(대구지검 강력부장) : "세관신고를 받아 계좌추적과 통화내역 분석을 통해 검거하게 됐습니다."

당국은 신종 마약들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국제공조 수사를 확대하고 세관 검색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 신종 마약 밀수·투약 원어민 교사 등 18명 적발
    • 입력 2014-01-06 19:13:23
    • 수정2014-01-06 20:37:29
    뉴스 7
<앵커 멘트>

신종마약을 국내로 몰래 반입해 투약 또는 판매해 온 외국인들이 검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 가운데는 현직 초등학교와 중학교 원어민 교사도 포함됐습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외국인들이 국내로 밀수입한 신종 마약입니다.

JWH-018, 이른바 스파이스로 알려진 이 마약은 환각효과가 천연대마보다 5배나 강합니다.

DMT라 불리며 강한 환각증상을 유발하는 이 신종마약도 최근 중국과 네덜란드 등지에서 밀반입되고 있습니다.

이 신종마약을 국내로 들여와 투약하거나 판매한 18명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이들 가운데는 현직 초등학교와 중학교 원어민 교사도 한 명씩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나머지도 학원 강사와 미 군속 등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마약을 투약한 직후 수업이나 근무를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인터넷으로 마약을 주문한 뒤 국제우편을 통해 밀반입했으며, 주로 자신의 집 등에서 은밀히 투약하거나 거래해 왔습니다.

기존의 마약보다 해외 구매가 쉬워 국내 반입량도 2년 사이 3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인터뷰> 김옥환(대구지검 강력부장) : "세관신고를 받아 계좌추적과 통화내역 분석을 통해 검거하게 됐습니다."

당국은 신종 마약들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국제공조 수사를 확대하고 세관 검색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