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오리온스, 빅딜 첫 승부 설욕전…누가 웃었나
입력 2014.01.07 (00:27) 수정 2014.01.07 (13:48)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마지막 모습은 토요일, 서울 삼성 김동광 감독의 항의 장면이었는데요.

이것이 올 시즌 프로농구의 현주소인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은 정말 열심히 뛰고 있죠?

후반기 도약을 위해 4대 4 트레이드를 했던 부산 KT와 고양 오리온스가 빅딜 후 첫 맞대결을 가졌는데요.

유니폼을 바꿔 입은 선수들은 친정팀을 상대로 설욕전을 펼쳤습니다.

<리포트>

토요일, 부산 KT와 고양 오리온스의 맞대결에서 전태풍의 활약이 빛났습니다.

KT 선수들과의 호흡이 맞아가는 전태풍은 10득점, 도움 9개를 기록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전 소속팀과의 맞대결 패배로 아쉬움은 남겠지만, 오리온스 장재석도 이적 후 훨씬 좋아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화요일, 모비스와의 경기에서 장재석은 프로 데뷔 후 자신의 최다 득점인 21득점, 8리바운드를 잡아낸데 이어 일요일, LG 신인 김종규와의 자존심 싸움에서도 15득점 8리바운드로 활약하며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는데요.

오리온스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장재석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그럼 현재까지 프로농구 순위 확인하시죠.
  • KT-오리온스, 빅딜 첫 승부 설욕전…누가 웃었나
    • 입력 2014-01-07 07:26:32
    • 수정2014-01-07 13:48:16
    스포츠 하이라이트
<앵커 멘트>

마지막 모습은 토요일, 서울 삼성 김동광 감독의 항의 장면이었는데요.

이것이 올 시즌 프로농구의 현주소인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은 정말 열심히 뛰고 있죠?

후반기 도약을 위해 4대 4 트레이드를 했던 부산 KT와 고양 오리온스가 빅딜 후 첫 맞대결을 가졌는데요.

유니폼을 바꿔 입은 선수들은 친정팀을 상대로 설욕전을 펼쳤습니다.

<리포트>

토요일, 부산 KT와 고양 오리온스의 맞대결에서 전태풍의 활약이 빛났습니다.

KT 선수들과의 호흡이 맞아가는 전태풍은 10득점, 도움 9개를 기록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전 소속팀과의 맞대결 패배로 아쉬움은 남겠지만, 오리온스 장재석도 이적 후 훨씬 좋아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화요일, 모비스와의 경기에서 장재석은 프로 데뷔 후 자신의 최다 득점인 21득점, 8리바운드를 잡아낸데 이어 일요일, LG 신인 김종규와의 자존심 싸움에서도 15득점 8리바운드로 활약하며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는데요.

오리온스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장재석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그럼 현재까지 프로농구 순위 확인하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