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전선로 공사재개 100일…갈등 여전
입력 2014.01.09 (06:36) 수정 2014.01.09 (07: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밀양 송전선로 공사가 재개된 지 오늘(9일)로 100일째를 맞습니다.

한국전력은 오는 10월까지 공사를 끝낼 계획이지만 마을 주변으로 공사가 확대되며 주민과의 갈등은 격화되고 있습니다.

조미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과 350m 떨어진 거리에 송전탑이 들어설 처지인 윤종헌 씨, 24시간 농성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마을을 지나는 송전선로 노선 변경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종헌(밀양시 상동면) "(마을)뒤로 몇백 미터만 옮겨주면 3동네 주민들이 대찬성하고 있거든요, 그런데도 그냥 밀어붙이고 있어요."

하지만, 한국전력은 변경 불가입니다.

<인터뷰> 박장민(한국전력 대외홍보팀 차장) : "10월까지 공사를 끝내기에도 빠듯한 일정이고 노선변경은 또 다른 민원을 낳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지난해 10월 2일 공사 재개 이후 100일째를 맞는 밀양 송전선로 공사.

한전은 4개 면 송전탑 52기 가운데 6기를 완공했고 24곳에서 공사 중입니다.

故 유한숙 씨의 음독 원인을 둔 공방은 계속되고, 국회를 통과한 주민 보상법안은 미흡하다는 반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100일 동안 주민 부상 100건에 경찰 연행 73건.

<인터뷰> 이계삼(밀양송전탑반대대책위 사무국장) :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을 강요하는 과정에서 일어났고, 주민들이 왜 이렇게 격렬하게 반대하는지 생각해야."

해가 바뀌었지만 갈등은 수그러들지 않습니다.

송전선로 공사현장이 점점 마을 주변으로 내려오면서 주민과의 갈등이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 송전선로 공사재개 100일…갈등 여전
    • 입력 2014-01-09 06:42:30
    • 수정2014-01-09 07:56: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밀양 송전선로 공사가 재개된 지 오늘(9일)로 100일째를 맞습니다.

한국전력은 오는 10월까지 공사를 끝낼 계획이지만 마을 주변으로 공사가 확대되며 주민과의 갈등은 격화되고 있습니다.

조미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과 350m 떨어진 거리에 송전탑이 들어설 처지인 윤종헌 씨, 24시간 농성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마을을 지나는 송전선로 노선 변경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종헌(밀양시 상동면) "(마을)뒤로 몇백 미터만 옮겨주면 3동네 주민들이 대찬성하고 있거든요, 그런데도 그냥 밀어붙이고 있어요."

하지만, 한국전력은 변경 불가입니다.

<인터뷰> 박장민(한국전력 대외홍보팀 차장) : "10월까지 공사를 끝내기에도 빠듯한 일정이고 노선변경은 또 다른 민원을 낳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지난해 10월 2일 공사 재개 이후 100일째를 맞는 밀양 송전선로 공사.

한전은 4개 면 송전탑 52기 가운데 6기를 완공했고 24곳에서 공사 중입니다.

故 유한숙 씨의 음독 원인을 둔 공방은 계속되고, 국회를 통과한 주민 보상법안은 미흡하다는 반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100일 동안 주민 부상 100건에 경찰 연행 73건.

<인터뷰> 이계삼(밀양송전탑반대대책위 사무국장) :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을 강요하는 과정에서 일어났고, 주민들이 왜 이렇게 격렬하게 반대하는지 생각해야."

해가 바뀌었지만 갈등은 수그러들지 않습니다.

송전선로 공사현장이 점점 마을 주변으로 내려오면서 주민과의 갈등이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