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명보 감독 박지성 복귀 추진 “직접 만나겠다”
입력 2014.01.09 (07:29) 수정 2014.01.09 (13: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 홍명보 감독이 '영원한 주장' 박지성의 복귀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사상 첫 원정 8강을 위해서는 확실한 리더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명보 감독이 박지성의 복귀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월드컵까지 남은 기간은 6개월.

8강 진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정예 선수단 구성의 마지막 퍼즐이 박지성이라는 생각입니다.

잘 하는 선수는 많지만 '하나의 팀'을 만들 구심점은 없기 때문입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을 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실력, 해외파, 국내파를 아우르는 리더십까지 갖춘 박지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입니다.

<녹취> 홍명보 감독 : "박지성 선수 본인의 생각이 어떤지 정확히 들어야 할 시기라고 봅니다."

박지성의 아버지는 생각이 크게 변한 것은 없을 것이라며 조심스러워 하면서도, 홍명보 감독이 직접 박지성과 대화를 한다면 변화가 있을 가능성도 열어뒀습니다.

사상 첫 원정 8강을 위한 축구대표팀의 간곡한 요청에 박지성이 어떻게 답할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홍명보 감독 박지성 복귀 추진 “직접 만나겠다”
    • 입력 2014-01-09 07:31:01
    • 수정2014-01-09 13:45:3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 홍명보 감독이 '영원한 주장' 박지성의 복귀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사상 첫 원정 8강을 위해서는 확실한 리더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명보 감독이 박지성의 복귀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월드컵까지 남은 기간은 6개월.

8강 진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정예 선수단 구성의 마지막 퍼즐이 박지성이라는 생각입니다.

잘 하는 선수는 많지만 '하나의 팀'을 만들 구심점은 없기 때문입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을 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실력, 해외파, 국내파를 아우르는 리더십까지 갖춘 박지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입니다.

<녹취> 홍명보 감독 : "박지성 선수 본인의 생각이 어떤지 정확히 들어야 할 시기라고 봅니다."

박지성의 아버지는 생각이 크게 변한 것은 없을 것이라며 조심스러워 하면서도, 홍명보 감독이 직접 박지성과 대화를 한다면 변화가 있을 가능성도 열어뒀습니다.

사상 첫 원정 8강을 위한 축구대표팀의 간곡한 요청에 박지성이 어떻게 답할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