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마존 직원들, 통합 서비스 노조와 입장차
입력 2014.01.09 (12:45) 수정 2014.01.09 (12: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해부터 아마존 직원 천여 명이 독일의 통합서비스노조 베르디와 함께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는데요,

아마존 직원들 대다수는 노조의 입장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통합서비스노조 베르디는 아마존 측에 소매업계 고용계약에 상응하는 임금을 지불할 것을 요구하며 몇 달 째 파업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천 명이 넘는 아마존 근로자들이 베르디의 입장을 지지하는 서명 운동에 동참했습니다.

그런데 대다수 직원들은 파업으로 인한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사생활에서도 피해를 입고 있다며, 자신들은 베르디의 입장과 거리가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아이담(아마존 직원) : "4년째 근무하고 있는데, 회사에 아무 불만도 없어요. 가능하다면 끝까지 여기에서 일하고 싶어요."

이에 대해 베르디는 해당 직원들에게 사측이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파업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아마존 직원들, 통합 서비스 노조와 입장차
    • 입력 2014-01-09 12:46:51
    • 수정2014-01-09 12:57:48
    뉴스 12
<앵커멘트>

지난해부터 아마존 직원 천여 명이 독일의 통합서비스노조 베르디와 함께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는데요,

아마존 직원들 대다수는 노조의 입장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통합서비스노조 베르디는 아마존 측에 소매업계 고용계약에 상응하는 임금을 지불할 것을 요구하며 몇 달 째 파업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천 명이 넘는 아마존 근로자들이 베르디의 입장을 지지하는 서명 운동에 동참했습니다.

그런데 대다수 직원들은 파업으로 인한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사생활에서도 피해를 입고 있다며, 자신들은 베르디의 입장과 거리가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아이담(아마존 직원) : "4년째 근무하고 있는데, 회사에 아무 불만도 없어요. 가능하다면 끝까지 여기에서 일하고 싶어요."

이에 대해 베르디는 해당 직원들에게 사측이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파업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