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관측 정지위성 세계최초로 발사
입력 2014.01.17 (07:34) 수정 2014.01.17 (08: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발 미세 먼지가 자주 몰려오면서 이런 오염물질을 추적하기 위해 정부가 고성능 정지궤도 위성을 쏘아올리기로 했습니다.

2018년 발사에 성공하면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를 감시하는 최초의 국가가 됩니다.

박경호 기자가 미국 현지에서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세먼지나 스모그 등 대기오염을 관측하는 방식은 크게 두 가지.

지상관측소와 저궤도 위성을 이용하는 겁니다.

지상에서는 바다나 외국의 환경을 관측할 수 없고 저궤도 관측 위성은 한반도를 2분 만에 지나가버려 연속적인 관측이 어렵습니다.

정부가 미국 인공위성 전문 업체와 함께 정지궤도 복합위성을 개발하는 공동 연구에 착수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우리가 개발 중인 정지궤도 복합위성입니다.

무게는 3톤에,길이는 8.9미터입니다.

한반도 상공 3만 6천㎞ 높이에서 지구의 자전과 같은 속도로 돌기 때문에 한반도 위에 머물며 24시간 365일 관측하게 됩니다.

<인터뷰> 크리스 랜들(볼에어로사) : "환경과 대기오염을 측정할 수 있는 장기적인 시공간적인 분석 정보를 얻을 수 있기때문에 정지궤도에서 관측은 중요합니다."

개발하는 위성 임무는 대기권의 빛을 분석해 미세먼지나 이산화질소 등 오염물질의 발생과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인터뷰> 고대호(박사) : "단순히 빛을 보는 것만 아니고 스펙트럼을 보면서 오염물질이 어느 정도 어디에 있다고 판단할 수 있는 최첨단 장치.."

한반도와 주변 바다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 일본과 인도에서 발생한 오염물질까지 추적할 수 있습니다.

위성의 발사시점은 2018년.

이번 정지궤도 복합위성 계획이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정지궤도에서 지구상의 환경을 감시하는 세계 최초 국가가 됩니다.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에서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미세먼지 관측 정지위성 세계최초로 발사
    • 입력 2014-01-17 07:42:52
    • 수정2014-01-17 08:32:3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중국발 미세 먼지가 자주 몰려오면서 이런 오염물질을 추적하기 위해 정부가 고성능 정지궤도 위성을 쏘아올리기로 했습니다.

2018년 발사에 성공하면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를 감시하는 최초의 국가가 됩니다.

박경호 기자가 미국 현지에서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세먼지나 스모그 등 대기오염을 관측하는 방식은 크게 두 가지.

지상관측소와 저궤도 위성을 이용하는 겁니다.

지상에서는 바다나 외국의 환경을 관측할 수 없고 저궤도 관측 위성은 한반도를 2분 만에 지나가버려 연속적인 관측이 어렵습니다.

정부가 미국 인공위성 전문 업체와 함께 정지궤도 복합위성을 개발하는 공동 연구에 착수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우리가 개발 중인 정지궤도 복합위성입니다.

무게는 3톤에,길이는 8.9미터입니다.

한반도 상공 3만 6천㎞ 높이에서 지구의 자전과 같은 속도로 돌기 때문에 한반도 위에 머물며 24시간 365일 관측하게 됩니다.

<인터뷰> 크리스 랜들(볼에어로사) : "환경과 대기오염을 측정할 수 있는 장기적인 시공간적인 분석 정보를 얻을 수 있기때문에 정지궤도에서 관측은 중요합니다."

개발하는 위성 임무는 대기권의 빛을 분석해 미세먼지나 이산화질소 등 오염물질의 발생과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인터뷰> 고대호(박사) : "단순히 빛을 보는 것만 아니고 스펙트럼을 보면서 오염물질이 어느 정도 어디에 있다고 판단할 수 있는 최첨단 장치.."

한반도와 주변 바다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 일본과 인도에서 발생한 오염물질까지 추적할 수 있습니다.

위성의 발사시점은 2018년.

이번 정지궤도 복합위성 계획이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정지궤도에서 지구상의 환경을 감시하는 세계 최초 국가가 됩니다.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에서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