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연혜 코레일 사장·새누리 황우여 대표 면담 논란
입력 2014.01.17 (12:26) 수정 2014.01.17 (13:1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를 찾아가 과거 자신의 지역구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야당은 공기업 수장인 최 사장이 정치적 이익을 좇고 있다며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어제 아침 국회를 찾아가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를 면담했습니다.

최 사장은 이 자리에서 과거 자신이 당협위원장으로 있다 지금은 공석인 대전 서구을 선거구의 차기 당협위원장 인선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황우여(새누리당 대표) : "(어떤 이유 때문에 면담을?) 자기 지역구 였으니까...자기 좀 잘좀 정치하고 싶으니까 좀 돌봐달라고 그런 얘기지.(당협위원장 문제는?) 그래요."

최 사장은 지난 총선 당시 대전 서구을에 출마했다 낙선했으며, 지난해 10월 공기업인 코레일 사장으로 임명된 뒤 당협위원장 직에서 사퇴했습니다.

민주당은 철도 파업 문제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담당 공기업 사장인 최 사장이 정치적 이익만 좇고 있다며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정의당도 철도 민영화 문제 논의가 아니라 자신의 정치적 거취를 위해 국회를 찾은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코레일은 해명자료를 내고 최 사장이 황 대표를 방문한 것은 철도 노조 파업으로 국민과 당에 심려를 끼친 것을 사과하고, 새해 인사를 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당협위원장 임명에 대한 의견 전달이 방문 목적은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최연혜 코레일 사장·새누리 황우여 대표 면담 논란
    • 입력 2014-01-17 12:28:29
    • 수정2014-01-17 13:14:47
    뉴스 12
<앵커 멘트>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를 찾아가 과거 자신의 지역구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야당은 공기업 수장인 최 사장이 정치적 이익을 좇고 있다며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어제 아침 국회를 찾아가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를 면담했습니다.

최 사장은 이 자리에서 과거 자신이 당협위원장으로 있다 지금은 공석인 대전 서구을 선거구의 차기 당협위원장 인선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황우여(새누리당 대표) : "(어떤 이유 때문에 면담을?) 자기 지역구 였으니까...자기 좀 잘좀 정치하고 싶으니까 좀 돌봐달라고 그런 얘기지.(당협위원장 문제는?) 그래요."

최 사장은 지난 총선 당시 대전 서구을에 출마했다 낙선했으며, 지난해 10월 공기업인 코레일 사장으로 임명된 뒤 당협위원장 직에서 사퇴했습니다.

민주당은 철도 파업 문제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담당 공기업 사장인 최 사장이 정치적 이익만 좇고 있다며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정의당도 철도 민영화 문제 논의가 아니라 자신의 정치적 거취를 위해 국회를 찾은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코레일은 해명자료를 내고 최 사장이 황 대표를 방문한 것은 철도 노조 파업으로 국민과 당에 심려를 끼친 것을 사과하고, 새해 인사를 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당협위원장 임명에 대한 의견 전달이 방문 목적은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