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북 ‘중대제안’ 사실상 거부
입력 2014.01.17 (23:38) 수정 2014.01.18 (11:5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일체의 비방과 적대행위를 중지하자는 북한의 이른바 '중대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한미 군사훈련은 국제적 합의에 따른 방어 훈련으로, 계획대로 실시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상호 비방이나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자."북한의 어제 중대 제안에 대해 정부는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남북간 합의를 위반하고 비방을 계속해 온 쪽은 바로 북한이고, 군사적 적대 행위 역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등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가 먼저라고 했습니다.

<녹취>  김의도(통일부 대변인) : "한반도에 위기 상황을 몰고 온 것이 북한이라는 것은 국민은 물론, 전 세계가 다 알고 있습니다. "

한반도 비핵화 주장에 대해선 실질적인 핵 폐기 조치가 선행돼야 하고,이산가족 문제는 인도적 사안을 정치와 연계하지 말라고 응수했습니다.

한미 군사훈련은 주권국가의 정당한 방어훈련으로,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도 분명히 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북한의 발표가 키 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을 빌미로 혹시 도발을 감행하기 위한 명분쌓기용이 아닌 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내용을 왜곡한 그런 주장이라고 봅니다. 따라서 그런 것들을 명분으로 해서 도발한다면 가차없이 응징할 것이다."

북한은 군사 행위 중단을 먼저 실천하겠다고 한 서해 5도 지역에서 아직 특이 동향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정부, 북 ‘중대제안’ 사실상 거부
    • 입력 2014-01-18 09:05:51
    • 수정2014-01-18 11:59:1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정부가 일체의 비방과 적대행위를 중지하자는 북한의 이른바 '중대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한미 군사훈련은 국제적 합의에 따른 방어 훈련으로, 계획대로 실시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상호 비방이나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자."북한의 어제 중대 제안에 대해 정부는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남북간 합의를 위반하고 비방을 계속해 온 쪽은 바로 북한이고, 군사적 적대 행위 역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등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가 먼저라고 했습니다.

<녹취>  김의도(통일부 대변인) : "한반도에 위기 상황을 몰고 온 것이 북한이라는 것은 국민은 물론, 전 세계가 다 알고 있습니다. "

한반도 비핵화 주장에 대해선 실질적인 핵 폐기 조치가 선행돼야 하고,이산가족 문제는 인도적 사안을 정치와 연계하지 말라고 응수했습니다.

한미 군사훈련은 주권국가의 정당한 방어훈련으로,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도 분명히 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북한의 발표가 키 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을 빌미로 혹시 도발을 감행하기 위한 명분쌓기용이 아닌 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내용을 왜곡한 그런 주장이라고 봅니다. 따라서 그런 것들을 명분으로 해서 도발한다면 가차없이 응징할 것이다."

북한은 군사 행위 중단을 먼저 실천하겠다고 한 서해 5도 지역에서 아직 특이 동향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