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오픈 ‘슈퍼 토요일’, Jr.유망주 승전보
입력 2014.01.18 (21:34) 수정 2014.01.18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반구 호주에서는 지금 시즌 첫 메이저테니스 대회인 호주오픈의 열기가 뜨거운데요,

우리 한국의 테니스 유망주들이 호주오픈 주니어 대회에서 좋은 출발을 보였습니다.

호주 멜버른에서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닫혀 있던 문이 열리자 수백명의 팬들이 한꺼번에 경기장으로 뛰어듭니다.

대회 중반 스타들이 총출동하는 이른바 슈퍼 토요일은 열기가 가장 뜨겁습니다.

팬들의 성원 속에 페더러와 샤라포바 등 스타들은 무난히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우리나라 주니어 유망주들도 잇달아 승전보를 전했습니다.

윔블던 준우승에 빛나는 정현은 우승 후보다운 압도적인 기량으로 32강에 진출했습니다.

<인터뷰> 정현: "저 뿐 아니라 한국 선수들 많이 연습한 만큼 좋은 결과 있을 것입니다."

섭씨 45도까지 올라간 대회 초반과 달리 날씨도 선선해지면서 선수들은 최고의 기량을 뽐냈습니다.

스타들의 멋진 테니스 향연이 이어지면서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의 열기가 점점 깊어지고 있습니다.

멜버른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호주오픈 ‘슈퍼 토요일’, Jr.유망주 승전보
    • 입력 2014-01-18 21:37:09
    • 수정2014-01-18 22:16:32
    뉴스 9
<앵커 멘트>

남반구 호주에서는 지금 시즌 첫 메이저테니스 대회인 호주오픈의 열기가 뜨거운데요,

우리 한국의 테니스 유망주들이 호주오픈 주니어 대회에서 좋은 출발을 보였습니다.

호주 멜버른에서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닫혀 있던 문이 열리자 수백명의 팬들이 한꺼번에 경기장으로 뛰어듭니다.

대회 중반 스타들이 총출동하는 이른바 슈퍼 토요일은 열기가 가장 뜨겁습니다.

팬들의 성원 속에 페더러와 샤라포바 등 스타들은 무난히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우리나라 주니어 유망주들도 잇달아 승전보를 전했습니다.

윔블던 준우승에 빛나는 정현은 우승 후보다운 압도적인 기량으로 32강에 진출했습니다.

<인터뷰> 정현: "저 뿐 아니라 한국 선수들 많이 연습한 만큼 좋은 결과 있을 것입니다."

섭씨 45도까지 올라간 대회 초반과 달리 날씨도 선선해지면서 선수들은 최고의 기량을 뽐냈습니다.

스타들의 멋진 테니스 향연이 이어지면서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의 열기가 점점 깊어지고 있습니다.

멜버른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