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리아 내전 장기화…어린이들의 고통
입력 2014.01.27 (11:01) 수정 2014.01.27 (14: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리아 내전이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고 3년 가까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가 13만 명, 난민도 3백만 명을 넘고 있습니다.

난민 가운데 절반은 어린이라서 고통도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시리아 국경 지역 난민촌의 어린이들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리아와 국경을 맞댄 레바논 베이루트 거리.

구두닦이 상자를 멘 채 거리를 헤매는 어린이들 대부분은 시리아 난민입니다.

<녹취> 아흐메드 11살(시리아 난민) : "시리아 상황이 빨리 나아져서 돌아가고 싶어요. 학교도 다시 다니고 싶습니다."

13살 바샤르 형제도 매일 새벽 동네를 누비며 재활용품을 줍습니다.

오로지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바샤르(13살) : "하루에 천 원가량 벌어요. 엄마한테 주면 빵을 사요. 하루에 한 끼 먹어요."

레바논 베카 계곡의 시리아 난민촌, 저쪽 산 너머가 시리아 땅입니다.

시리아 난민들은 목숨을 구하기 위해 내전을 피해 이웃 나라로 왔지만 마땅한 생계 수단이 없어 또다시 비참한 삶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10여 년 만에 찾아온 레바논의 한파를 임시 천막에서 버티다 보니 호흡기 질환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식량부족이 심각한 상황.. 영양실조로 목숨을 잃기도 합니다.

<녹취>움 압둘라 (시리아 캠프 엄마) : "최근에 이곳에 왔는데 요리할 음식도 거의 없고, 아이에게 줄 분유도 없어요."

시리아 난민 3백만 명 가운데 절반은 어린이들.

내전이 장기화되면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줄면서 난민 어린이들의 고통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시리아 국경지역인 레바논 베카 계곡에서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시리아 내전 장기화…어린이들의 고통
    • 입력 2014-01-27 11:11:50
    • 수정2014-01-27 14:04:57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시리아 내전이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고 3년 가까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가 13만 명, 난민도 3백만 명을 넘고 있습니다.

난민 가운데 절반은 어린이라서 고통도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시리아 국경 지역 난민촌의 어린이들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리아와 국경을 맞댄 레바논 베이루트 거리.

구두닦이 상자를 멘 채 거리를 헤매는 어린이들 대부분은 시리아 난민입니다.

<녹취> 아흐메드 11살(시리아 난민) : "시리아 상황이 빨리 나아져서 돌아가고 싶어요. 학교도 다시 다니고 싶습니다."

13살 바샤르 형제도 매일 새벽 동네를 누비며 재활용품을 줍습니다.

오로지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바샤르(13살) : "하루에 천 원가량 벌어요. 엄마한테 주면 빵을 사요. 하루에 한 끼 먹어요."

레바논 베카 계곡의 시리아 난민촌, 저쪽 산 너머가 시리아 땅입니다.

시리아 난민들은 목숨을 구하기 위해 내전을 피해 이웃 나라로 왔지만 마땅한 생계 수단이 없어 또다시 비참한 삶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10여 년 만에 찾아온 레바논의 한파를 임시 천막에서 버티다 보니 호흡기 질환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식량부족이 심각한 상황.. 영양실조로 목숨을 잃기도 합니다.

<녹취>움 압둘라 (시리아 캠프 엄마) : "최근에 이곳에 왔는데 요리할 음식도 거의 없고, 아이에게 줄 분유도 없어요."

시리아 난민 3백만 명 가운데 절반은 어린이들.

내전이 장기화되면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줄면서 난민 어린이들의 고통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시리아 국경지역인 레바논 베카 계곡에서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