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캘리포니아 신종플루 비상…95명 사망
입력 2014.01.27 (15:15) 수정 2014.01.27 (17:50) 뉴스토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09년, 신종 플루로 6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또다시 신종 플루가 확산되고 있어 보건당국이 비상에 걸렸습니다.

올들어 신종 플루로 인한 사망자는 벌써 10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건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각으로 26일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들은 올들어 신종 플루로 사망한 사람이 95명에 이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지난 17일 45명이던 사망자 수보다 50명이나 급증한 겁니다.

특히, 보건당국은 현재 추가로 사망자 51명의 사망 원인이 신종 플루로 의심돼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혀 확진될 경우, 신종 플루 사망자는 모두 146명으로 늘어나게 됩니다.

캘리포니아주를 강타한 신종 플루는 지난 2009년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H1N1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독감으로 조류와 인간에게 감염되지만, 돼지 감염 사례가 많아 '돼지 독감'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현지 의료진들은 사태가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며 최근 몇주 동안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바이러스의 이동이 쉬운 건조한 날씨가 신종 플루를 더 확산시키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이미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이 많아 캘리포니아주에서만 607명이 사망한 지난 2009년의 사태를 되풀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최건일입니다.
  • 미 캘리포니아 신종플루 비상…95명 사망
    • 입력 2014-01-27 15:16:42
    • 수정2014-01-27 17:50:46
    뉴스토크
<앵커 멘트>

지난 2009년, 신종 플루로 6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또다시 신종 플루가 확산되고 있어 보건당국이 비상에 걸렸습니다.

올들어 신종 플루로 인한 사망자는 벌써 10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건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각으로 26일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들은 올들어 신종 플루로 사망한 사람이 95명에 이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지난 17일 45명이던 사망자 수보다 50명이나 급증한 겁니다.

특히, 보건당국은 현재 추가로 사망자 51명의 사망 원인이 신종 플루로 의심돼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혀 확진될 경우, 신종 플루 사망자는 모두 146명으로 늘어나게 됩니다.

캘리포니아주를 강타한 신종 플루는 지난 2009년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H1N1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독감으로 조류와 인간에게 감염되지만, 돼지 감염 사례가 많아 '돼지 독감'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현지 의료진들은 사태가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며 최근 몇주 동안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바이러스의 이동이 쉬운 건조한 날씨가 신종 플루를 더 확산시키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이미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이 많아 캘리포니아주에서만 607명이 사망한 지난 2009년의 사태를 되풀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최건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토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