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농구 명장면] 목마름에 급한 마음?
입력 2014.01.27 (21:50) 수정 2014.01.27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김선형의 쇼쇼쇼!

빠르게 달리며 몸을 좌우로 흔들흔들!

SK 김선형의 속임수를 누가 막을 수 있을까요?

감탄사 터지는 더블 클러치에 넘어지면서 던진 슛까지 득점.

실력이 있어야 행운도 따르는 법이네요.

올스타전 덩크인가요!

가로채기에 성공한 후 백보드에 공을 맞히고 튀어나온 공을 덩크로 연결...

마치 덩크 경연에서나 나옴직한 LG 제퍼슨의 호쾌한 고공숍니다.

<녹취> "올스타전에서나 볼 수 있는 덩크"

공을 빼앗겼던 벤슨은 드러누운 채 좀처럼 분을 삭이지 못합니다.

먼저 병 뚜겅을 열어야지!

LG 김종규가 벤치에서 물을 마시려는데, 아 뚜껑이 닫혀있네요.

목마름에 마음이 급했던 것일까요?

다음부터는 꼭 뚜껑부터 여세요!

조성민 자유투 쏙쏙! 52개 연속 성공

땀을 닦는 KT의 자유투 왕 조성민, 많이 힘든가요?

하지만 자유투 4개를 모두 넣어 52개 연속 성공을 기록합니다.

신기록에 이제 한 개 남았죠.

기대합니다.

‘자유투 대타’ 논란 시끌시끌

우리은행의 양지희가 자유투를 얻었는데, 성공률이 높은 이선화로 교체됩니다.

손목 통증이 심해 심판이 허락한 것인데 잠시 후 코트로 다시 들어옵니다.

두 번이나 계속된 자유투 대타는 규정의 허점을 틈탄 꼼수라고 말들이 많았습니다.
  • [프로농구 명장면] 목마름에 급한 마음?
    • 입력 2014-01-27 21:51:08
    • 수정2014-01-27 22:16:53
    뉴스 9
<리포트>

김선형의 쇼쇼쇼!

빠르게 달리며 몸을 좌우로 흔들흔들!

SK 김선형의 속임수를 누가 막을 수 있을까요?

감탄사 터지는 더블 클러치에 넘어지면서 던진 슛까지 득점.

실력이 있어야 행운도 따르는 법이네요.

올스타전 덩크인가요!

가로채기에 성공한 후 백보드에 공을 맞히고 튀어나온 공을 덩크로 연결...

마치 덩크 경연에서나 나옴직한 LG 제퍼슨의 호쾌한 고공숍니다.

<녹취> "올스타전에서나 볼 수 있는 덩크"

공을 빼앗겼던 벤슨은 드러누운 채 좀처럼 분을 삭이지 못합니다.

먼저 병 뚜겅을 열어야지!

LG 김종규가 벤치에서 물을 마시려는데, 아 뚜껑이 닫혀있네요.

목마름에 마음이 급했던 것일까요?

다음부터는 꼭 뚜껑부터 여세요!

조성민 자유투 쏙쏙! 52개 연속 성공

땀을 닦는 KT의 자유투 왕 조성민, 많이 힘든가요?

하지만 자유투 4개를 모두 넣어 52개 연속 성공을 기록합니다.

신기록에 이제 한 개 남았죠.

기대합니다.

‘자유투 대타’ 논란 시끌시끌

우리은행의 양지희가 자유투를 얻었는데, 성공률이 높은 이선화로 교체됩니다.

손목 통증이 심해 심판이 허락한 것인데 잠시 후 코트로 다시 들어옵니다.

두 번이나 계속된 자유투 대타는 규정의 허점을 틈탄 꼼수라고 말들이 많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