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퇴역 경주마, 국립공원 순찰대 제2의 전성기
입력 2014.01.31 (21:32) 수정 2014.01.31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 나이에 은퇴를 하게되는 단거리 경주마들.

은퇴 뒤에는 어떤 삶을 살아갈까요?

국립공원 순찰대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퇴역 경주마를 범기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경쾌한 발굽소리와 함께 말 세 필이 나타났습니다.

속리산 기마순찰대는 국립공원 사무소에서 법주사까지 2킬로미터를 하루 두세 번 순찰합니다.

등산객들에게 승마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도 합니다.

특히 뱃속에 말띠로 태어날 아이를 가진 임신부에게는 기억에 남을 경험입니다.

<인터뷰> 신지영 : "활기차고, 기분 좋고. 뱃속에 아기 있어서, 말띠라서 기운 좀 받고 가려고요."

순찰대 말 7마리 가운데 가장 고참인 '수정봉'은 경주마 출신입니다.

47번 출전해서 우승도 네 번 했습니다.

1999년, 7살에 은퇴했으니까 순찰대 활동 기간이 경주마로 뛴 기간의 2배가 넘습니다.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털에 윤기가 사라지고 쉬 지치지만, 순찰용으로는 오히려 제격입니다.

뛰려는 본능을 제어하기 어렵고 작은 자극에도 금세 흥분하는 젊은 말보다 더 듬직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원재(기마순찰대원) : "나이든 말은 환경에 적응을 잘 해서 안전하게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습니다."

말은 보통 30년 정도 삽니다.

올해 나이 22살, 사람으로는 칠순이 넘은 말 수정봉은 말의 해인 올해도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퇴역 경주마, 국립공원 순찰대 제2의 전성기
    • 입력 2014-01-31 21:33:41
    • 수정2014-01-31 22:04:34
    뉴스 9
<앵커 멘트>

이른 나이에 은퇴를 하게되는 단거리 경주마들.

은퇴 뒤에는 어떤 삶을 살아갈까요?

국립공원 순찰대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퇴역 경주마를 범기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경쾌한 발굽소리와 함께 말 세 필이 나타났습니다.

속리산 기마순찰대는 국립공원 사무소에서 법주사까지 2킬로미터를 하루 두세 번 순찰합니다.

등산객들에게 승마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도 합니다.

특히 뱃속에 말띠로 태어날 아이를 가진 임신부에게는 기억에 남을 경험입니다.

<인터뷰> 신지영 : "활기차고, 기분 좋고. 뱃속에 아기 있어서, 말띠라서 기운 좀 받고 가려고요."

순찰대 말 7마리 가운데 가장 고참인 '수정봉'은 경주마 출신입니다.

47번 출전해서 우승도 네 번 했습니다.

1999년, 7살에 은퇴했으니까 순찰대 활동 기간이 경주마로 뛴 기간의 2배가 넘습니다.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털에 윤기가 사라지고 쉬 지치지만, 순찰용으로는 오히려 제격입니다.

뛰려는 본능을 제어하기 어렵고 작은 자극에도 금세 흥분하는 젊은 말보다 더 듬직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원재(기마순찰대원) : "나이든 말은 환경에 적응을 잘 해서 안전하게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습니다."

말은 보통 30년 정도 삽니다.

올해 나이 22살, 사람으로는 칠순이 넘은 말 수정봉은 말의 해인 올해도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